국토 면적 16.6%에 불과한 도시에 국민 91.82% 거주
국토 면적 16.6%에 불과한 도시에 국민 91.82% 거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도지역 현황. (제공: 국토교통부)
용도지역 현황. (제공: 국토교통부)

국토부 ‘2017 도시계획 현황 통계’ 발표 

[천지일보=유영선 기자]우리나라 국민 10명중 9명은 전체 국토 면적 가운데 약 16.6%에 불과한 도시지역에 사는 것으로 집계됐다.

2일 국토교통부의 ‘2017년 도시계획현황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총인구 5178만여 명 중 4754만여 명(91.82%)이 도시에 살고 있다. 2016년에 비해 도시지역 거주 인구가 7만 3824명 증가했다.

2017년 기준으로 용도지역별 전체 면적은 10만 6108.8㎢로, 도시지역 1만 7635.9㎢(16.6%), 관리지역 2만 7179.6㎢(25.6%), 농림지역 4만 9345.6㎢(46.5%), 자연환경보전지역 1만 1947.7㎢(11.3%)로 조사됐다.

도시지역은 주거지역 2669.9㎢(15.14%), 상업지역 330.9㎢(1.88%), 공업지역 1181.5㎢(6.70%), 녹지지역 1만 2616.7㎢(71.54%), 미지정 지역 836.9㎢(4.74%)로 나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 대비 증감 현황은 도시지역의 경우 주거지역(23.0㎢), 공업지역(14.7㎢)은 증가했지만, 녹지지역과 미지정 지역은 각각 9.0㎢, 2.4㎢ 감소해 전체적으로는 약 26.4㎢가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도시 지역 중 관리지역은 26.9㎢ 감소, 자연환경보전지역은 10.6㎢ 감소한 반면 농림지역은 60.2㎢ 증가했으며 이는 도시·군관리계획 재정비에 따라 변동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도시․군계획시설은 전년에 비해 하천(49.0㎢), 녹지(12.5㎢), 도로(2.3㎢) 등은 늘었고 공원(-18.4㎢)은 감소한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