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구입부담, 서울은 오르고 전국평균은 떨어졌다… 양극화 심화
주택구입부담, 서울은 오르고 전국평균은 떨어졌다… 양극화 심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 (출처: 연합뉴스)
서울 시내 한 부동산 중개업소. (출처: 연합뉴스)

서울 ‘내집마련 부담’ 7분기 연속 상승

16개 시도 중 ‘서울·대구·제주’만 올라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서울과 지방 간 내 집 마련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서울에서 집을 구입하는 부담이 7분기 연속 상승한 반면, 전국 평균은 하락했다.

2일 한국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1분기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는 118.8로 집계돼 지난해 4분기 116.7보다 2.1포인트 올랐다. 이는 2016년 2분기 94.1을 기록한 이후 7분기 연속 상승한 것으로 2011년 4분기(119.4)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중간소득 가구가 표준대출을 받아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의 상환부담을 나타내는 지수다. 지수 100은 소득 중 약 25%를 주택구입담보대출 원리금 상환으로 부담한다는 것으로, 숫자가 높아질수록 부담도 늘어난다는 뜻이다. 주택구입부담지수가 통상 100을 넘으면 소득을 통해 대출 상환이 어렵다고 판단한다.

반면 전국의 주택구입부담지수는 60.1로, 지난 4분기(61.3)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 16개 시도 가운데 서울과 대구, 제주만 주택구입부담지수가 올랐고 나머지 지역은 떨어지거나 전 분기와 같았다.

서울의 주택구입부담지수가 다른 지역들에 비해 유난히 높은 것은 서울 집값의 오름폭이 상대적으로 더 크기 때문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분기 서울의 주택가격 상승률(전 분기 대비)은 2.37%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전국 평균 상승률은 0.46%였으며, 전북과 부산, 경북, 충북, 충남, 경남, 울산 등은 하락했다.

아울러 대출 규제로 지방보다 서울에서 대출받기가 더 어려워진 영향도 있다. 서울은 전 지역이 투기지역 또는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돼 다른 지역에 비해 대출 한도도 줄어들고 대출받기도 까다로워졌다.

서울과 서울 이외 지역의 주택구입부담은 갈수록 벌어질 전망이다. 서울은 여전히 주택가격이 오르고 있지만, 지방은 하락하는 모습을 보인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5월 전국의 주택가격은 전달보다 0.03% 떨어졌다. 2013년 8월 이후 약 5년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반면 서울은 0.21% 오르며 2014년 7월 이후 약 4년 가까이 하락한 적이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