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DMZ 인근부대 신축공사 보류… 군비감축 대비인 듯
軍, DMZ 인근부대 신축공사 보류… 군비감축 대비인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OP철책. ⓒ천지일보(뉴스천지)DB
GOP철책. ⓒ천지일보(뉴스천지)DB 

올해·내년 예정된 신축공사 대상
대부분 병영생활관·K-9자주포 등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1일 군 당국이 비무장지대(DMZ)로부터 5~10㎞ 거리에 있는 군부대 시설 신축공사 일정을 전면 보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4.27 판문점 선언에 따른 남북 양측의 군비 감축에 대비해 최전방 부대를 후방으로 배치할 것을 염두에 둔으로 분석된다.

최전방 FEBA(Forward Edge of Battle Area·전투지역전단) 알파(A) 지역 90~100여개 부대의 올해나 내년 예산 편성된 신축공사 일정이 잠정 보류됐기 때문이다.

FEBA 알파는 DMZ에서 약 5~10㎞ 떨어진 곳으로 민간인통제선 내 지역이다. 대부분 병영 생활관 등이 신축될 예정이었지만 일부 K-9 자주포 등 포병 진지 개선작업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측에선 남북관계 개선으로 해당 지역 신축공사를 진행할 경우 나중에 철거해야 하는 등 매몰 비용이 발생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6월 14일 남북 장성급 회담에서는 본격적으로 다뤄지지 않았지만, 앞으로 진행될 군사회담에서 서울과 수도권을 위협하는 북한 장사정포 후방배치 및 비무장지대(DMZ) 인근의 군부대 상호 후방배치 등의 문제가 다뤄질 가능성도 있다.

국방부는 남북 군사 당국의 협의 추이를 봐가면서 합참, 육군 등 관련 기관과 충분한 논의를 거쳐 공사 재개 여부와 함께 어떤 시설만 선별적으로 공사를 진행할지 등을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