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대통령, 월드컵 폐막식 관람 후 헬싱키서 트럼프와 회담
푸틴 대통령, 월드컵 폐막식 관람 후 헬싱키서 트럼프와 회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출처: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이솜 기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월드컵 결승전·폐막식을 관전하고 난 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BBC 방송 러시아어판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앞서 7월 15일 막을 내리는 월드컵 폐막식과 결승전 경기를 관람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폐막식은 모스크바 시간으로 7월 15일 오후 5시 30분, 결승전은 6시에 모스크바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진행된다.

앞서 미국 백악관과 러시아 크렘린궁은 2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의 정상회담이 오는 7월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다고 발표했다. 이번 회담은 국제 다자회담 장소에서의 양자 회동이 아닌 별도의 정상회담이라는 데 의미가 크다.

크렘린궁 측이 이번 헬싱키 미·러 정상회담이 낮부터 시작할 것이라고 밝힌 만큼 푸틴 대통령은 16일 오전 모스크바를 떠나 헬싱키로 갈 것으로 예상된다.

모스크바와 헬싱키 간 비행시간은 약 1시간 40분이며 시차는 없다.

이번 미·러 정상회담 장소와 시간은 지난 27일 모스크바를 방문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푸틴 대통령의 면담에서 최종 결정됐다. 백악관과 크렘린궁은 이튿날 이를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달 11~12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개최되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고, 다음날인 13일 영국을 방문한 뒤 푸틴 대통령과 만날 예정이다.

이번 회담에서는 지난 몇 년간 급격히 악화된 양국 관계의 개선이 핵심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국제 현안으로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와 우크라이나, 시리아, 이란 문제 등의 논의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