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일보 영상뉴스] 유종의 미 거둔 축구 대표팀, 환영 인파 속 귀국
[천지일보 영상뉴스] 유종의 미 거둔 축구 대표팀, 환영 인파 속 귀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천지TV=황시연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29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아쉽게도 목표했던 16강 진출에 실패했는데요.

세계 축구 랭킹 1위인 독일을 2:0으로 이기는 반란을 일으키며 유종의 미를 거뒀습니다.

(녹취: 신태용 |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이번 2018년도 러시아월드컵 가기 전에는 제 스스로도 7월달에 꼭 돌아오겠다 그런 마음을 굳건히 갖고 갔는데 이렇게 6월달에 돌아오게 돼서 좀 많이 아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 코칭스태프와 우리 선수들이 열심히 노력한 부분도 있고 또 국내에서 밤늦게 늦은 시간에도 우리 국민 그리고 축구팬 여러분들이 너무나 열심히 응원을 해 주었기 때문에 우리가 단 1%의 기적을 불굴의 투혼을 발휘해서 우리가 만들어내지 않았나 생각하고 있습니다.”

‘손세이셔널’ 손흥민(토트넘) 선수와 ‘대헤아’ 조현우(대구) 선수는 아쉬움이 남는 월드컵이지만 팬들 덕분에 행복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녹취: 손흥민 | 축구 국가대표)
“독일전 이겼을 때가 영권이 형이 골을 넣었을 때가 행복한 순간이었고 비디오 분석을 하면서 골인지 아닌지 심판들이 이야기하고 있을 때 뛰는 선수들은 느낌이 있었거든요. 무조건 골이라고 느끼고 있어서 심판이 휘슬을 불었을 때 선수들이 좋아했을 때가 좋았다고 생각을 하고 아쉬웠던 점은 첫 경기인 스웨덴전을 뽑고 싶고 더 잘 할 수 있었는데 월드컵 첫 경기이고 또 월드컵을 경험하지 못한 선수들이 있었기 때문에 많이 긴장했던 부분이 있었던 것 같고 그러한 부분이 상당히 아쉬웠던 것 같습니다.”

(녹취: 조현우 | 축구 국가대표)
“마음고생 한 부인에게 너무 고맙다는 말 하고 싶고 항상 꿈꾸던 무대였는데 출전하게 돼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고 다음 월드컵도 기대되는 선수로 남고 싶어서 K리그에 돌아가서 다시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한편 해단식 도중 태극전사들이 서 있는 단상으로 갑자기 날계란과 쿠션이 날아오는 등 작은 소동이 일어나기도 했습니다.

월드컵 일정을 모두 마친 대표팀 선수들은 후반기 리그 준비를 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편집: 황시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