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 73년 만에 용산 떠나 평택시대 열어
주한미군 73년 만에 용산 떠나 평택시대 열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열린 주한미군사령부 청사 개관식에서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왼쪽 세번째부터), 송영무 국방부 장관,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등 한미 군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9일 오전 경기도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열린 주한미군사령부 청사 개관식에서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왼쪽 세번째부터), 송영무 국방부 장관,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등 한미 군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험프리스 기지 주한미군사령부 신청사 개관식 거행
문대통령 “한미동맹,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길 기대”
외국 미군기지 중 단일기지로 최대 규모… 여의도 5배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주한미군사령부가 73년 만에 용산을 떠나 경기도 평택으로 이전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29일 오전 평택 험프리스 기지에서 사령부 청사 개관식을 거행했다.

이날 개관식에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 등 한미 군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상철 1차장이 대독한 개관식 축사에서 “한미동맹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기반이자 대한민국의 민주화, 경제성장의 기틀이 돼 줬다”며 “남북정상회담과 미북정상회담의 성공과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를 향한 발걸음도 한미동맹의 대응태세가 뒷받침해서 가능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주한미군) 평택시대 개막을 통해 한미동맹이 군사포괄동맹을 뛰어넘어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 장관도 축사에서 “현재 한반도와 동북아 정세는 냉전의 극렬한 대립에서 평화공존시대로 전환되고 있다”며 “안보 대전환을 만든 것은 한미동맹이 난관을 인내하며 싸우지 않고 승리를 쟁취한 결과”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이어 “이제 평택에 근무하는 (주한미군) 장병들은 새로운 임무를 맡아야 할 것”이라며 “새로운 임무는 한반도 평화는 물론 동북아 안정자로서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중요한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환영사를 통해 “(용산에 남는) 한미연합사령부가 유엔군사령부 및 주한미군사령부와 지리적으로 분리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한미동맹은 3개 사령부의 분리로 약화하지 않을 만큼 충분히 강하다”고 말했다.

험프리스 기지내 주한미군사령부 새 청사는 4층짜리 본관과 2층짜리 별관으로 이뤄졌다.

미군이 용산에 첫 주둔하기 시작한 때는 1945년 8월 29일 미 극동군사령관 일반명령 제1호 등에 따라 같은 해 9월 일본 오키나와 주둔 제24군단 예하 7사단 병력을 한국으로 이동시키면서다.

미 7사단이 1945년 9월 9일부터 30일까지 주요 시설물 보호와 치안유지를 담당했고 이즈음 24군단사령부가 서울 용산에 설치됐다.

이후 1949년 대부분 병력이 철수하고 소규모의 미군만 남았으나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면서 미군은 유엔군 일원으로 다시 한국에 투입됐다. 그리고 1957년 7월 주한미군사령부가 창설됐다.

이날 평택 신청사 개관에 따라 73년 만에 용산주둔 마감하고 평택시대를 열게 됐다.

주한미군사령부와 유엔군사령부 소속 군인들은 연말까지 평택으로 옮겨간다.

다만 용산 소재 한미연합사령부는 국방부 영내에 있다가 연말까지 이전하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다.

이날 주한미군 평택 이전은 주한 미 8군과 7공군, 해군, 해병대 등을 예하에 둔 주한미군사령부가 모두 이전하면서 완료됐다.

평택 미군기지는 여의도의 5배 규모로 외국에 있는 미군기지 중 단일기지로는 최대 규모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