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경의선·동해선 현대화·확대 공동연구 합의… 8월초부터 현지조사
남북, 경의선·동해선 현대화·확대 공동연구 합의… 8월초부터 현지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연합뉴스) 28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과 박호영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28일 오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 도로협력 분과회담에서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과 박호영 북한 국토환경보호성 부상이 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이 개성과 평양을 잇는 경의선 도로와 고성과 원산 간 동해선 도로를 현대화하고 확대하기로 28일 합의했다. 

이날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동해선·경의선 도로 연결 및 북한 도로 현대화 방안’을 주제로 진행된 남북 간 도로협력 분과회담 결과 이 같은 내용의 공동보도문이 나왔다. 

남북은 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위해 공동연구조사단을 구성해 8월초부터 경의선 도로에 이어 동해선 현지 공동조사를 하기로 했다. 

남북은 또 동해선·경의선 도로 공사 범위와 현대화 수준에 대해선 국제기준과 지역적 특성에 맞게 정하기로 했다. 

공동연구 결과는 향후 비핵화 전전에 따른 대북제재 해제나 완화 시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세우는 데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회담에 우리 측은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을 비롯한 3명이, 북측은 단장인 박영호 국토환경보호성 부상 등 3명이 각각 회담 대표로 참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