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신촌’ 견본주택 29일 오픈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신촌’ 견본주택 29일 오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스테이트 신촌 조감도. (제공: 현대건설)
힐스테이트 신촌 조감도. (제공: 현대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현대건설은 오는 29일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뉴타운 1-1구역(북아현 1-1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에 ‘힐스테이트 신촌’ 견본주택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선다고 28일 밝혔다.

힐스테이트 신촌은 지하 4층~지상 최고 20층 15개동 전용면적 37~119㎡ 총 1226세대로 이 중 조합원 분양물량과 임대아파트를 제외한 345세대가 일반분양된다. 일반분양 물량 92% 가량이 전용면적 85㎡이하의 중·소형으로 구성돼 있다.

힐스테이트 신촌이 위치한 북아현뉴타운은 총 5개 구역에 약 1만 2천여 가구 규모로 진행되고 있다. 이 중 3개 단지로 구성된 1구역의 경우 이미 2개 구역에 2850가구가 입주를 마쳤고, 남은 1-1구역에 현대건설의 힐스테이트 신촌 총 1226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북아현뉴타운은 아현뉴타운 개발과 맞물려, 도심 지역 내 대규모 아파트 브랜드 타운으로 변신해 선호도 높은 주거지역으로 떠오르고 있어, 수요자들의 좋은 반응이 예상된다.

뉴타운은 공공과 민간이 함께 참여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주택뿐만 아니라 지역의 도로, 상하수도 등 도시기반시설까지 확충하는 종합적인 도시재생정비사업이다. 북아현뉴타운 또한 정비사업을 통해 개발에 따른 수혜가 예상되고 있다.

힐스테이트 신촌은 도심 속에 위치해 교통·교육·문화·쇼핑 등 생활 인프라 시설 이용이 편리한 원스톱 생활 입지를 갖췄다.

지하철 2호선 아현역과 이대역, 2·5호선 환승역인 충정로역, 경의중앙선 신촌역 등을 이용할 수 있어 서울 도심 및 여의도 등 주요 업무지역으로 빠른 이동이 가능하다. 신촌로·대흥로·마포대로 등을 통해 강변북로와 올림픽대로 등으로도 접근이 용이하다.

추계초·북성초·중앙여중고·한성중고 등이 도보권이고 연세대·서강대·이화여대 등 명문 대학교도 반경 1.5km 이내라 교육환경이 우수하다.

단지 인근으로 홍대거리와 신촌이대거리 등 다양한 문화 거리가 조성돼 있으며, 현대백화점 신촌점과 현대유플렉스, CGV 신촌 등의 생활편의시설 이용이 쉽다.

도심 속임에도 단지 주변으로 안산과 서대문독립공원을 비롯해 경희궁과 안산도시자연공원 등이 있어 가벼운 산책과 운동도 즐길 수 있다.

힐스테이트 신촌은 오는 7월 3일 특별공급을 시작으로 5일 1순위(서울 1년 이상 거주자), 6일 1순위 (서울 1년 미만 거주자, 수도권 거주자) 청약을 받는다. 2순위 청약일은 9일이다. 당첨자는 13일 발표되며, 정당계약은 24일부터~26일까지 실시된다.

힐스테이트 신촌 모델하우스는 서울시 서대문구 북아현동144-2번지에 위치해 있다. 입주는 2020년 8월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안동수 2018-06-28 18:19:18
원주기업도시 중심상업지 사거리 " 퀸즈파크 " 상가 분양문의 1833-83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