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포탈 혐의’ 조양호 한진회장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임하겠다”
‘조세포탈 혐의’ 조양호 한진회장 검찰 출석… “성실히 조사임하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남부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8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와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남부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8

검찰, 조세포탈 혐의 추궁할 듯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수백억원대 상속세 탈루 등 비리 의혹을 받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28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시 25분께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에 도착한 조 회장은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한 질문에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 “검찰에서 말씀드리겠다” “죄송하다”라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앞서 조 회장은 지난 2015년 9월 새정치민주연합 문희상 의원의 처남 취업청탁 의혹과 관련해 참고인 신분으로 남부지검에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또 지난해 9월엔 회삿돈을 빼돌려 자택공사비로 쓴 혐의 피의자로 경찰청 특수수사과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남부지검은 서울지방국세청이 조 회장을 수백억원대 조세포탈 혐의로 고발함에 따라 사건을 수사해온 만큼 이날 조 회장을 상대로 조세포탈 혐의 등을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국세청은 조 회장 남매가 조중훈 전 회장의 외국 보유 자산을 물려받는 과정에서 상속 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봤다. 납부하지 않은 상속세는 5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조세포탈 혐의 관련, 지난 25일 조 회장의 동생 조남호 한진중공업 회장과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을 소환해 조사했다. 다음날인 26일에는 조수호 전 한진해운 회장의 부인 최은영 유수홀딩스 회장을 불러 상속세 누락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회장 일가는 ‘일감 몰아주기’, ‘통행세 가로채기’ 등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치는 한편 회삿돈을 빼돌렸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수사하는 검찰은 조 회장 일가가 부동산을 관리하는 그룹 계열사에 일감을 몰아주는 등의 방법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 것은 물론 일가 소유인 면세품 중개업체를 통해 ‘통행세’를 걷는 방법으로 부당이득을 챙겼다고 의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eldnjs 2018-06-28 16:11:09
꼴도 보기 싫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