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동반성장지수 평가서 2년 연속 최우수 등급
SK건설, 동반성장지수 평가서 2년 연속 최우수 등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건설은 매년 CEO가 비즈파트너 회사들을 직접 방문해 동반성장 간담회를 갖고 경영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해 오고 있다. 조기행 SK건설 부회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지난 4월 부산 금정구에 소재한 협력업체 ㈜동아지질 본사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SK건설)
SK건설은 매년 CEO가 비즈파트너 회사들을 직접 방문해 동반성장 간담회를 갖고 경영현황과 애로사항을 청취해 오고 있다. 조기행 SK건설 부회장(앞줄 왼쪽 세번째)이 지난 4월 부산 금정구에 소재한 협력업체 ㈜동아지질 본사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 SK건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SK건설은 동반성장위원회가 주관하는 ‘2017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016년에 최우수 등급을 받은 데 이어 올해에도 최우수 등급을 받은 것이다. 이로써 SK건설은 동반성장지수 평가가 처음 실시된 2011년 이후 7년 연속 건설업계 최고 등급을 유지했다.

동반성장위원회는 이날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에서 제 51회 동반성장위원회를 열고 181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2017년 동반성장지수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동반성장지수는 동반성장위의 중소기업 체감도 조사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 협약이행평가 결과를 각각 50대 50 비율로 합산해 산정한 뒤 최우수, 우수, 양호, 보통, 미흡 5개 등급으로 구분해 공표된다.

평가 결과 공표대상 181개 기업 중 ‘최우수’ 등급은 28개사, ‘우수’는 62개사, ‘양호’ 61개사, ‘보통’ 15개사, ‘미흡’ 15개사였다.

SK건설은 비즈파트너와 장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해왔다. 지난 2011년 동반성장 강화를 위해 우수 비즈파트너 협의체인 행복날개협의회를 발족하고 신년 간담회 및 정기총회, 송년행사, 비즈파트너 현장 방문 등 다양한 소통의 장을 마련하고 있다.

여기에 금융 및 기술개발 지원, 대금지급조건 개선, 교육훈련 등 업계 최고 수준의 동반성장 방안을 실천해왔다. 표준하도급계약서 조기 도입과 하도급 상벌제도 운영도 이번 평가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데 힘이 됐다. SK건설은 비즈파트너에게 무이자로 돈을 빌려주는 동반성장 대여금 규모를 300억원으로 늘리고, 115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도 운영 중에 있다.

조기행 SK건설 부회장은 “이번 평가 결과는 SK건설 구성원 모두가 비즈파트너사의 경쟁력이 곧 SK건설의 경쟁력이란 생각으로 동반성장을 위해 한 마음으로 노력한 결과”라며 “이제 SK건설의 경영 인프라를 비즈파트너사와 공유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발전시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