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北영변 핵시설 인프라 공사… 가동 징후 불분명”
38노스 “北영변 핵시설 인프라 공사… 가동 징후 불분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변 핵시설단지.(출처: 38노스 홈페이지)
영변 핵시설단지.(출처: 38노스 홈페이지)

[천지일보=이솜 기자] 북한 영변 핵시설에서 인프라 공사가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인 38노스가 26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지난 21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 판독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며 연합뉴스가 전했다.

38노스는 “5㎿(메가와트) 원자로의 2차 냉각 시스템에 대한 개선 작업은 외견상으로 완료된 것처럼 보인다”면서 “하지만 지금 시점에서 원자로의 가동 상태를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배출구에서 냉각수가 나오는 게 포착됐지만 과거 ‘원자로 완전 가동’ 당시보다는 소량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원자로 가동과 무관하게 잔여 방사능의 열기를 식히는 용도일 수 있다”고 예측했다.

38노스는 또 “실험용 경수로(ELWR) 가동을 위한 기반시설 공사가 마무리된 것으로 보이지만, 가동에 들어갔다는 뚜렷한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또 “ELWR 인근의 4층짜리 연구진용 사무동은 외견상 공사가 완료됐고, ELWR와 사무동을 연결하는 콘크리트 진입도로도 새로 만들어졌다”면서 “용도를 알 수 없는, 푸른색 지붕의 가로 30m·세로 15m 작은 빌딩이 주변에 세워졌다”고 설명했다.

38노스는 “영변 시설에서 진행되는 인프라 작업이 북한의 비핵화 선언과 어떤 관계가 있는 것으로 봐서는 안 된다”면서 평양으로부터 구체적인 지시가 떨어지기 전까지 평소처럼 작업을 진행했을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6-27 18:49:59
전세계의 눈이 지켜보고 있는 가운데 착실히 비핵화를 진행하길 바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