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연합사령관 “불필요한 자극·도발적 한미훈련 중단”
한미연합사령관 “불필요한 자극·도발적 한미훈련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27일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한미동맹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27일 용산구 육군회관에서 한미동맹포럼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로키 유지하면서 北에 대화 의지 전달”
“한미동맹, 여전… 최고의 방향 지원”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이 27일 북한에 대해 불필요하게 자극하거나 도발적인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날 브룩스 사령관은 국방부 영내 육군회관에서 한미동맹재단(회장 정승조 전 합참의장)이 주최한 제2회 한미동맹포럼 초청 연설을 통해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등 연합훈련에 대해 “모든 훈련·연습의 중단은 아니다”라며 “신뢰를 조성하는 것이 중요한 시기에서 불필요한 자극이나 도발적 면모를 보이는 연습을 중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규모를 조정할 수도 있고, 연습 시점을 조정할 수도 있고, 연습 시나리오도 조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때로는 로키(low-key, 절제된 수준)를 유지하고 연습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우리는 조용한 메시지, 로키를 유지함으로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메시지를 주는 것이다. 지도자들이 외교적 결심을 할 수 있도록 우리가 조정할 수 있는 부분을 조정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브룩스 사령관은 “칼을 칼집에 넣어놓고 칼을 쓰는 법을 잊지 않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계속 준비태세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압박기조를 여전히 유지하며 북한이 다른 마음을 먹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독특한 상황에 있는 것을 알아야 한다. 그래서 과거에 그런 일이 있었다고 무작정 (북한을) 의심하는 것이 아니라 역사를 만들어간다는 생각을 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근 이어지는 북한과 화해모드에 불신하는 목소리에 대해선 “오랜 기간적이었던 국가와 어떻게 신뢰를 만들어 나가느냐, 여러분과 함께 근무했던 사람들을 희생당하게 했던 적과 신뢰를 어떻게 구축해서 평화를 달성할 수 있느냐, 우리가 한 발짝 앞으로 가지 않으면 불가능한 길”이라고 말했다.

브룩스 사령관은 “전쟁은 정치적 의지에 달렸지만, 대한민국은 평화를 추구하고 주한미군은 그것을 지원한다”며 “우리는 최고의 방향을 선택할 수 있도록 군사적 지원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수영 2018-06-27 18:05:40
정은이의 꼼수에 말려들었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