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도 지적한 어려운 문화재 안내판, 국민참여로 알기 쉽게 바뀐다
文대통령도 지적한 어려운 문화재 안내판, 국민참여로 알기 쉽게 바뀐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월 29일 국무회의에서 어렵다고 지적한 문화재 ‘침류각’ 안내판. (출처: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월 29일 국무회의에서 어렵다고 지적한 문화재 ‘침류각’ 안내판. (출처: 연합뉴스)

지자체별 시민 자문단 구성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전문용어가 많아 난해하고, 시민이 알고자 하는 내용은 누락됐다는 지적을 받아온 문화재 안내판이 알기 쉽게 바뀔 전망이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이 지적했던 청와대 경내 문화재 안내판도 바뀔 예정이다.

27일 문화재청은 지자체와 함께 다음 달부터 문화재청은 전국의 문화재 안내판 1만여건의 내용과 상태를 점검하는 실태조사를 진행해 내년까지 일차적으로 정비를 완료하겠다고 밝혔다.

문화재 안내판 정비는 국민이 직접 참여해 ▲이해하기 쉬운 안내문안 ▲국민이 알고 싶은 정보 중심의 유용한 안내문안 ▲지역 고유 역사문화를 이야기를 반영한 흥미로운 안내문안을 마련해 진행한다.

문화재청은 먼저 서울 고궁과 청와대 주변 북악산·인왕산, 조선왕릉, 고도(古都)이자 문화재가 밀집한 경주·부여·공주·익산 지역 문화재 안내판을 조사·정비할 방침이다.

내년에는 전국으로 조사 범위를 확대하고, 노후도·안내문 난도·문화재 관람객 수를 고려해 일부 안내판을 교체할 계획이다.

문화재 안내문안 작성과 검토에는 지자체별로 문화재에 관심 있는 학생·교사·문화유산해설사·문인으로 구성된 ‘문화재 안내판 시민 자문단’이 참여한다. 이를 위해 문화재청은 시민 자문단 운영지침을 마련해 지자체에 배포할 계획이다.

문화재청은 안내판 정비 외에도 문화재 명칭 개선 작업도 진행할 예정이다.

조선왕릉을 대상으로는 일반인 눈높이에 맞춘 쉬운 명칭을 도입할 계획이다. 에를 들면 태조 이성계 능인 ‘건원릉’은 안내판에 ‘태조 건원릉’이나 ‘건원릉(태조)’처럼 풀어쓰는 방안이다.

이와 관련해 문화재청은 다음달 11일부터 30일까지 홈페이지(www.cha.go.kr)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조선왕릉 명칭 개선안 설문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지금까지 문화재 안내문 작성은 전문가가 했지만 이제는 지역 시민이 참여하는 쪽으로 바꾸려 한다”면서 “안내판 실태조사 결과는 데이터베이스로 만들어 지속해서 정비하고 개선할 것”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