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無소방시설 多가연재” 세종 아파트 공사장 화재 키워… 사망 3명 부상 37명
“無소방시설 多가연재” 세종 아파트 공사장 화재 키워… 사망 3명 부상 37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세종=김지현 기자] 26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세종시 새롬동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 지하층에서 화재진화 작업을 끝낸 소방관들이 저녁 8시 50분께 장비를 정리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6
[천지일보 세종=김지현 기자] 26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세종시 새롬동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 지하층에서 화재진화 작업을 끝낸 소방관들이 저녁 8시 50분께 장비를 정리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6

 

사망자 창고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연기 때문… 희생자 늘고 진화 위축

소방대원, 1m 전진에도 큰 어려움”

[천지일보=김지현 기자] 사망자 3명 부상자 37명 등 사상자 40명을 낸 세종시 한 주상복합아파트 신축공사장 화재의 원인은 소방시설의 부재와 단열재 때문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임동권 세종소방서장은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후 1시 10분께 세종시 새롬동(2-2 생활권 H1블록) 트리쉐이드 주상복합아파트 신축공사장 7동 지하 2층에서 불이 났다. 당초 발화점이 2층이라고 발표됐지만, 현재 1층인지 2층인지 특정하기 어려운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 3명은 지하 1층 우측에 있는 조그만한 창고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하고 사망한 것으로 발표됐다.

임 서장은 “소방대원들이 앞으로 1m를 나가는 데 큰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내부에 연기가 가득 차 있었다”고 현장상황을 설명했다.

또 임 서장은 “소방시설이 설치되지 않았고, 내부에 가연재가 너무 많았다”며 “가연재는 주로 단열재다. 가연재가 많다 보니 유독가스 발생이 심했다”고 화재 원인을 설명했다. 또 “그러다 보니 내부에 있던 사람들도 방향을 잡을 수가 없었을 것”이라며 “연기에 의한 희생자가 많았다. 소방대원의 활동이 굉장히 위축될 정도로 연기가 심했다. 소방관이 앞으로 1m 나가는 데도 굉장한 어려움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26일 오후 세종시 새롬동 신도심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불이나 연기가 솟구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26일 오후 세종시 새롬동 신도심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불이나 연기가 솟구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소방당국은 화재 규모가 커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불이 삽시간에 번져 화재 진압이 어려움을 겪어 ‘대응 2단계’로 격상시켰다. 소방대응 1단계는 인접 소방서와 장비를 동원해 화재에 대응하는 것이고, 2단계는 2∼5개 소방서를 동원해 화재에 대응할 때 발령한다. 이번 화재에는 세종을 비롯한 대전, 공주, 청주 등 인근에서 소방인력과 소방차가 지원됐다. 대전소방항공대 등을 비롯한 소방차 49대, 소방인력 200여명도 투입됐다.

소방관도 1명이 중상, 2명이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그 외 탈진한 구조대원들도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119 구조대원은 4∼5m 깊이의 맨홀에 빠져 허리를 다치는 등 중상을 입었고, 다른 구조원이 맨홀에 빠진 대원에게 공기호흡기를 던져주고 나오다가 질식을 당했다.

시공사인 부원건설 측은 이날 근로자 169명을 투입해 작업했다고 소방당국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하청업체가 내놓은 인원이 맞지 않으면서 한동안 소방당국이 부상자 또는 구조자 명단을 파악하는 데 차질을 빚기도 했다.

(세종=연합뉴스) 26일 오후 세종시 새롬동 신도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26일 오후 세종시 새롬동 신도심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고용노동부는 화재 현장에 대한 고강도 특별감독을 벌여 법규 위반 여부를 조사하기로 결정했다. 노동부는 고용부 대전청장, 본부 화학사고예방과장, 산재예방지도과장, 감독관, 안전공단 전문가를 급파해 전면 작업중지를 명령하고 사고 원인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동부는 재해 조사와 병행해 산업안전보건법 전반에 대해 강도 높은 특별감독을 실시해 원·하청의 안전보건관리체계 및 현장 안전 조치 위반 여부를 철저히 확인하고 세종시 아파트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화재예방 조치에 대한 기획감독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중앙산업재해수습본부를 구성해 이번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이날 화재 현장에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이춘희 세종시장이 방문했다.

[천지일보 세종=김지현 기자] 26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세종시 새롬동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 진화작업은 마무리됐으나 화마의 흔적이 처참하게 남아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6
[천지일보 세종=김지현 기자] 26일 오후 화재가 발생한 세종시 새롬동 주상복합아파트 신축 공사 현장. 진화작업은 마무리됐으나 화마의 흔적이 처참하게 남아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6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