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무면허 교통사고’ 참극… 사상자 5명 모두 중·고생
안성 ‘무면허 교통사고’ 참극… 사상자 5명 모두 중·고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마정리 부근 38번 국도를 달리던 K5 승용차가 인근 건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차량 탑승자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가 난 차량. (출처: 연합뉴스)
26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마정리 부근 38번 국도를 달리던 K5 승용차가 인근 건물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 차량 탑승자 4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사진은 사고가 난 차량.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26일 오전 경기 안성에서 빗길 교통사고로 5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들은 모두 중·고등학생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사고는 오전 6시 13분께 경기도 안성시 공도읍 마정리 38번 국도에서 고등학생 A(18)군이 몰던 K5 승용차가 빗길에서 도로변의 아웃도어 매장 건물을 들이받아 발생했다.

이 사고로 운전자를 포함해 차량 탑승자인 남녀 2명씩 4명이 숨지고, 1명이 크게 다쳤다.

사상자들은 중학생 3명, 고등학생 2명으로 모두 미성년자다.

이들은 안성·평택 지역의 서로 다른 학교 학생들로, 정확한 관계는 파악되지 않았다.

차량은 사고 당시 충격으로 심하게 찌그러졌으며, 건물 외벽도 크게 파손됐다.

경찰조사 결과 사고 차량은 안성 시내 렌터카 업체에서 빌린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A군은 면허가 없는 것으로 드러나, 경찰은 무면허인 미성년자가 어떻게 렌터카를 빌렸는지 조사 중이다.

경찰은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아울러 숨진 A군의 혈액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 음주 여부도 확인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