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신청 | 기사제보 | 광고안내 | 회사소개
뉴스 > 연예 > 연예가 화제 | 화보/스틸컷
유희열, 엘르 화보서 부드러운 가을 뮤지션 분위기 나타내
지유림 기자  |  ciel@newscj.com
2010.08.26 17:01:48    
닫기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 유희열 (사진제공: 엘르(ELLE))

[천지일보=지유림 기자]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하며 MC로 활발히 활동 중인 가수 유희열이 패션지 <엘르>와의 화보 촬영에 나섰다.

잔잔한 노래가 듣고 싶어지는 가을에 가장 잘 어울리는 뮤지션들과 함께 진행된 이번 화보에는 유희열을 비롯, 정재형, 루시드 폴, 페퍼톤스, 박새별까지 내로라하는 뮤지션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모두 안테나뮤직 소속이지만, 다 같이 단체사진을 찍어본 적도, 이런 화보를 촬영해보는 것도 처음이다.

마치 공연을 준비하고 있는 듯 자연스러운 분위기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는 그들과 가장 잘 어울리는 피아노와 키보드, 기타, 마이크 등이 소품으로 준비됐다.

꾸민 듯 꾸미지 않은 듯 자연스러운 수트와 프레피 룩, 원피스 등으로 최대한 내추럴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특히 정재형은 준비된 의상들 중 직접 아이템들을 골라 셀프 스타일링을 했는데, 손수 준비해 온 소품을 매치하는 등 패션 센스를 한껏 발휘했다.

또한 유희열은 본인이 너무 말라 맞는 의상이 잘 없다며, 직접 본인 의상을 준비해오기도 했다.

가을을 대표하는 6명의 뮤지션들과 진행된 이번 화보 촬영과 인터뷰에서는 뮤지션으로서의 삶과 음악의 의미에 대한 진지한 질문과 답이 내내 이어졌다.

유희열은 “여자들한테 인기가 많다는 오해를 많이 하는데 그렇지 않다”며 “매일 라디오서 얘기하니 왠지 친한 사람처럼 느껴지기 때문에 청취자들이 나한테 ‘조련’ 당했을 뿐이다”고 말해 웃음을 주기도 했다.

타 화보와 다르게 뮤지션들만 모여 색다르게 진행된 이번 촬영에는 모두 틈만 나면 소품으로 준비된 피아노의 건반을 두드리고, 즉석 연주를 하며 노래를 부르기도 해 촬영을 진행한 스태프들로부터 ‘역시 아티스트’라는 감탄을 얻기도 했다.

한편, 장장 여섯 시간 동안 진행된 촬영 내내 악기 곁을 떠나지 못했던 그들의 모습에서 더욱 ‘진정한 뮤지션’이 느껴지는 이번 화보는 <엘르(ELLE)> 9월호와 패셔니스트들의 온라인 아지트 엘르 엣진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 유희열과 뮤지션들 (사진제공: 엘르(ELLE))
지유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편집자 추천 이슈

LG의 강씨 죽이기①

[단독] 그의 실토, LG전자 실체를 드러내다
 

신천지 이만희 대표

“CBS 큰 실수했다. 즉각 대국민 사과하라”
 

현대해상 묻지마 甲질

[단독] 車부품대리점 속수무책 ‘피눈물’
전체기사의견(0)
전체기사의견 보러가기(0)
소셜 계정이 없으신 분들은 뉴스천지 로그인 후 이용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 회원가입

탑 뉴스를 한눈에 - 클릭

스포츠
민병헌 양심선언 “공 내가 던졌다”… 무슨 일?

민병헌 양심선언 “공 내가 던졌다”… 무슨 일?

두산 베어스 외야수 민병헌이 양심선언으로 화제다.민병헌은 28일 구단을 통해 전날 벤치클리어링 사건과 관련해 “사실 어제 벤치클리어링 이후 심판들이 덕아웃에 와서 공을 던진 선수가 누구인지 물었을 때, 손을 들었지만 민석이 형이 먼저 나서서 퇴장 명령을 받고 나갔다. 경기가 끝나고 호텔에 와서 나의 잘못된 행동으로 동료가 피해를 보
프로레슬러 이왕표 은퇴… 40년 현역 생활 마무리

프로레슬러 이왕표 은퇴… 40년 현역 생활 마무리

프로레슬러 이왕표의 은퇴 소식이 전해졌다. 이왕표는 25일 서울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WWA ‘이왕표 은퇴기념 포에버 챔피언’에 참석해 은퇴식을 갖고 40년의 선수생활을 마감했다.이왕표는 이날 은퇴 인사와 함께 눈물을 흘려 감동을 자아냈다. 지난 1975년 김일 체육관 1기생으로 프로레슬러로 데뷔한 이왕표는 1985년 NWA 오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글마루정기구독신청 | 구독신청
기사제보 | 고충처리제도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사이트맵
 
Copyright © 뉴스천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