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 “北, 6.25 반미 군중 집회 안 열어… 긴장 완화 신호”
외신 “北, 6.25 반미 군중 집회 안 열어… 긴장 완화 신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해 9월 23일 평양에서 열렸다고 보도한 반미대결전 총궐기 군중집회 모습. (출처: 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지난해 9월 23일 평양에서 열렸다고 보도한 반미대결전 총궐기 군중집회 모습. (출처: 연합뉴스)

6월 25일부터 정전협정 체결일인 7월 27일까지
“가장 상징적·정치적 이벤트… 작년엔 10만명”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이 매년 6월 25일 개최했던 ‘미 제국주의(미제) 반대’ 군중집회를 올해는 열지 않기로 했다.

25일(현지시간) AP 통신은 이같이 전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이은 또 하나의 데탕트(긴장 완화) 신호”라고 보도했다.

그동안 북한은 매년 6월 25일마다 6.25 전쟁 발발 당일인 6월 25일부터 정전협정 체결일인 7월 27일까지 ‘반제 반미 투쟁 월간’으로 지정하고 다양한 반미 사상 교육과 행사를 개최해왔다.

통신은 지난해의 경우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평양시 군중대회에 10만 명의 주민이 참가했으며, 반미 투쟁 월간을 기념하는 특별 우표가 발행되기도 했다.

AP통신은 “북한 관계자들은 올해 대회를 개최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AP통신 평양지국은 이 행사가 열리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또 “정상회담 이후 이틀 동안 42분 분량의 다큐멘터리 영상이 반복적으로 방송됐다”며 “이제 변화의 분위기를 감지하지 못하는 북한 주민은 아무도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미국 행정부에 대한 비난을 완화하면서도 ‘자본주의 가치’에 대한 공세는 강화했다”면서 AP통신은 이는 북한의 외교적 활동을 사회주의 이상을 버릴 준비가 됐다는 의미로 받아들여선 안 된다는 간접적인 경고라고 풀이했다.

북한 관영 매체들도 북미정상회담 이전 몇달에 걸쳐 유화적인 분위기를 조성한 데 이어 회담 이후에는 관련 기사와 사진, 영상을 보도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트럼프’라고 표기했으나 최근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 표기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