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브로드, 6.25 특집 4부작 ‘고향의 봄’ 방송
티브로드, 6.25 특집 4부작 ‘고향의 봄’ 방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브로드가 남북평화 협력 및 통일 염원을 담아 ‘고향의 봄’ 4부작 미니 다큐멘터리를 제작, 방송한다고 25일 밝혔다. (제공: 티브로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티브로드가 남북평화 협력 및 통일 염원을 담아 ‘고향의 봄’ 4부작 미니 다큐멘터리를 제작, 방송한다고 25일 밝혔다. (제공: 티브로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천지일보=김정필 기자] 티브로드가 남북평화 협력 및 통일 염원을 담아 ‘고향의 봄’ 4부작 미니 다큐멘터리를 제작, 방송한다고 25일 밝혔다.

티브로드는 이번 고향의 봄 다큐멘터리 제작을 통해 고향을 잃은 사람들의 사연이 잊혀지지 않도록 얼마 남지 않은 실향민 정착촌을 찾아 그 역사와 문화, 이야기를 기록했다. 총 제작 기간은 3개월로 대한민국 최서북단 접경지역부터 부산까지 찾아다니며 50여명이 넘는 실향민들에게서 한국전쟁 체험기와 이남 정착기를 담았다.

1편 ‘강화 교동도’는 강화군에 위치한 실향민들의 삶의 터전 대룡시장을 찾아간다. 대룡시장 안에서 황해도 음식을 공유하고 전수하는 청춘부라보의 이야기를 전달한다.

2편 ‘전라북도 김제’는 피난민 정착농원에서 마을기업으로 성장한 김제시 황토마을의 역사를 보여준다.

3편 ‘부산’은 전쟁을 피해 내려온 사람들이 마지막에 모였던 부산에서 주인 없는 땅, 버려진 땅에 만든 월남인 정착촌과 부산의 식재료와 조리법을 결합해 만들어낸 음식인 밀면 이야기를 알려준다. 일본인의 무덤 위에 집을 짓고 살아온 아미동 비석문화마을과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소 반출을 위한 검역소가 피난민들을 위한 수용소로 사용됐던 우암동 소막마을 등 부산토박이도 잘 알지 못하는 이야기를 전한다.

4편 ‘속초 아바이마을’은 함경도에서 주로 먹던 음식인 가자미식해와 오징어순대, 함경남도 북청군의 민속극인 북청 사자놀음과 아바이마을에서 터전을 잡고 통일을 꿈꾸며 살아가는 실향민의 이야기가 담겨있다.

이날 티브로드 방송권역별로 지역채널 1번으로 통해 4편이 연속 방송되며, 지역별 편성시간은 티브로드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방송 종료 후 티브로드 디지털케이블TV 지역채널 VOD, 티브로드 지역채널 앱과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다시 보기가 가능하다.

송재혁 티브로드 보도제작국장은 “고향과 가족을 잃은 사람들의 고통과 그리움, 오랜 기다림의 절실함을 생생하게 담아 ‘통일’이라는 단어를 관념적인 표현이 아닌 생생한 현실의 소망으로 되살리고자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