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 별세] 이정미 “JP 훈장추서 중단해야… 쿠데타·유신 면죄부 우려”
[김종필 별세] 이정미 “JP 훈장추서 중단해야… 쿠데타·유신 면죄부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오른쪽)와 노회찬 원내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오른쪽)와 노회찬 원내대표 ⓒ천지일보(뉴스천지)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25일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에 대한 훈장 추서와 관련해 “추서 계획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이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정부는 훈장추서가 자칫 군사쿠데타와 유신체제라는 과거 역사의 면죄부가 될 것이라는 우려를 귀담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5.16쿠데타는 갓 싹을 틔웠던 대한민국 민주 헌정을 전복한 역사”라면서 “그로 인해 우리 정치사는 불운의 굴곡을 겪었고 국민은 쉽게 치유될 수 없는 고통을 안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훈장은 국가에 뚜렷한 공적을 남긴 이에게 수여하는 것”이라며 “(김 전 총리) 인생의 어떤 공적이 지난 과오를 덮을 수 있을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는 “정치계 원로인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도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역사적 평가는 다른 차원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 이정미 대표는 노회찬 원내대표와 함께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 전 총리의 빈소를 방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