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전쟁 68주년 기념식서 이낙연 총리 “평화의 기회 반드시 살려나가겠다”
6.25전쟁 68주년 기념식서 이낙연 총리 “평화의 기회 반드시 살려나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6.25 전쟁 제68주년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6.25 전쟁 제68주년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민족 공동번영 향해 직진”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평화와 번영이야말로 국내외 참전용사 여러분의 헌신에 대한 최고의 보답이라고 믿는다. 평화의 기회를 반드시 살려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68주년 6.25전쟁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작년 말까지 전쟁의 불안이 감돌던 한반도에 이제는 항구적 평화정착이 모색되고 있다”면서 “올해 두 차례의 남북정상회담과 사상 최초의 북미정상회담으로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체제 확립이 시동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한미 양국은 연합군사훈련의 유예를 결정했다. 또한 남북한 100명씩의 이산가족이 8월 하순 금강산에서 재회한다”고 말하며 “이렇게 기적처럼 찾아온 평화의 기회를 정부는 반드시 살려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6.25 전쟁 제68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6.25 전쟁 제68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그러면서 “어떠한 난관이 생기더라도 신념과 끈기를 갖고 한반도 평화정착과 민족 공동번영을 향해 직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참전용사에 대한 예우도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참전용사 여러분을 예우하는 데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생존해 계신 참전유공자를 한 분이라도 더 찾아 모시겠다. 전사자 유해를 찾아 정중히 안치해드리는 일도 북한과 협력하며 서두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