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네스코에 제출한 군함도 日 ‘꼼수’ 보고서 수용 우려
유네스코에 제출한 군함도 日 ‘꼼수’ 보고서 수용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폐허가 된 군함도의 건물. (출처: 연합뉴스)
폐허가 된 군함도의 건물.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장수경 기자] 일본이 ‘군함도(端島·하시마)’의 세계유산 등재와 관련해 유네스코(UNESCO)에 제출했던 보고서가 그대로 받아들여질 것으로 보인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다음 달 4일까지 열리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제42차 회의에서 ‘메이지(明治) 일본 산업혁명 유산’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제출했던 ‘보전상황 보고서’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문제는 위원회 홈페이지 확인결과 사무국이 마련한 ‘결의문’ 초안에 한일 정부와 시민단체가 지적한 것이 제외됐다는 점이다.

구체적으로 강제징용 관련 역사를 소개하는 정보센터를 현지에서 멀리 떨어진 도쿄에 설립하겠다는 꼼수와 강제성을 삭제한 표현 등에 문제 제기가 없었다.

일본 정부는 하시마 탄광과 나가사키(長崎) 조선소 등 조선인들이 강제노동한 현장 7곳을 포함한 23개 산업 시설을 세계문화유산에 등재하면서 정보센터 건립 등 강제 노역을 인정하고 희생자를 기리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었다. 정보센터를 군함도가 있는 규슈(九州) 지역이 아니라 1천㎞ 이상 떨어져 있는 도쿄(東京)에 설치하겠다는 내용을 담아 한국 여론의 비판을 받았다.

보고서가 세계유산위원회 회의에서 받아들여질 가능성이 높아지자 양심적인 일본 시민단체들은 회원국들에 성명서를 배포하고 보고서의 문제점을 적극 알리는데 힘쓰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일 강제동원의 실상을 알리는 활동을 하는 일본 시민단체 ‘강제동원진상규명네트워크’는 한국의 민족문제연구소와 함께 “일본 정부의 보고서는 위원회가 강제노동을 비롯한 ‘역사의 전모’를 밝히도록 권고한 것에 대해 충실한 이행 계획을 담고 있지 않다”는 내용을 성명서에 담아 회원국에 보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kdaudtnr 2018-06-25 20:06:48
뭐가 구리냐?

수민이 2018-06-25 19:48:24
역사의 부끄러운 부분을 감추어야 할 것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