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머․안현모, 6.25 전사자 유해발굴현장 시민들과 함께 한다
라이머․안현모, 6.25 전사자 유해발굴현장 시민들과 함께 한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머․안현모 부부.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라이머․안현모 부부.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천지일보=이혜림 기자]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단장 이학기)이 6.25전쟁 발발 68주년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하는 ‘타임머신 1950’ 행사를 진행한다.

‘타임머신 1950’은 시민들과 함께 6.25전쟁 전사자가 발굴되고 있는 현장을 직접 방문해 유해발굴사업의 중요성을 알리고 애국심을 고취시키는 행사다.

이번에는 강원도 홍천지역 유해발굴 현장을 방문하며 SNS로 모집한 시민 30여명과 국방부 서포터즈 20여명이 함께 동행한다.

이번 일을 기획한 유해발굴감식단 홍보대사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지금 이 순간에도 6.25전사자 유해는 차가운 땅속에서 우리의 손길을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며 “하지만 이런 사실조차 우리가 잊고 지내는 것이 안타까워 이번 행사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서 교수의 초대로 브랜뉴뮤직 라이머 대표와 방송인 안현모 부부가 함께 동참하여 시민들과 함께 유해발굴현장을 방문한다.

라이머와 안현모 부부는 “이런 국가적인 중요 사업에 함께 할 수 있어서 무엇보다 영광”이라며 “전사자 유해가 하루빨리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이번 행사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지난해 시민들과 함께하는 6.25전사자 유해발굴현장을 방문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시민들의 모습.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지난해 시민들과 함께하는 6.25전사자 유해발굴현장을 방문한 성신여대 서경덕 교수와 시민들의 모습. (제공: 성신여대 교양학부 서경덕 교수 연구팀)

 

또한 유해발굴감식단 단장인 이학기 대령은 “유해발굴사업의 성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6.25전사자 유해소재에 대한 제보 및 유가족들의 유전자 시료채취가 매우 중요하다”며 국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호소했다.

한편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지금까지 배우 성유리, 혜리, 박하선 등 유명 배우들과 함께 홍보영상을 제작해 왔으며, 향후 더 다양한 시민참여 캠페인을 통해 지속적인 국민들의 관심을 유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