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스카이십 플랫폼으로 재난상황 ‘골든타임’ 잡는다
KT, 스카이십 플랫폼으로 재난상황 ‘골든타임’ 잡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9 구조대가 ‘스카이십 플랫폼’을 활용해 조난자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119 구조대가 ‘스카이십 플랫폼’을 활용해 조난자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제공: KT)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천지일보 원주=김정필 기자] KT가 재난상황 발생 시 무인 비행선과 드론을 활용해 조난자를 찾는 재난안전 플랫폼을 선보였다.

KT가 25일 강원도 KT그룹인력개발원 원주연수원에서 공개된 ‘스카이십 플랫폼’은 ▲무인 비행 스카이십(Skyship) ▲이동형 원격 관제센터 스카이십 C3 스테이션(Skyship Command, Control&Communication Station) ▲스카이십 드론(Skyship drone) ▲스카이십 로봇(Skyship robot) 등으로 구성됐다.

KT가 국내 협력업체인 ㈜메티스메이크와 공동으로 개발한 스카이십은 비행선과 드론의 장점을 결합한 무인 비행선 드론이다. 지난해 선보인 스카이십에 재난안전 특화 정보통신기술(ICT)과 결합해 재난 상황 특화 솔루션으로 진화됐다. 스카이십은 헬륨 가스를 채운 비행체와 스카이십의 추진체·임무수행장비를 탑재하는 ‘스카이십 팟(Skyship pod)’, 휴대폰 신호 기반의 조난자 탐색 솔루션 ‘스카이스캔(skyscan)’ 등으로 구성된다.

스카이십 팟은 프로펠러 추진체, 통신모듈, 고해상도 및 열화상 카메라, 임무 수행 드론을 탑재한다. 스카이 스캔은 초소형 롱텀에볼루션(LTE) 및 5세대(5G) 통신 모듈을 수용할 수 있는 휴대폰 신호 기반의 조난자 탐색 솔루션이다. 이 기술은 반경 50m 이내의 조난자 유무를 파악해 수색 범위를 좁힐 수 있어 초반 구조 작업을 신속하게 추진할 수 있다.

스카이스캔을 통해 조난자 탐색 반경이 좁혀지면 스카이십 팟에 탑재된 ‘스카이십 드론’이 출동해 조난자의 상세 위치를 파악한다. 지상은 ’스카이십 로봇’이 구조대원이 도착하기 전 비상구호물품을 조난자에게 전달하고 탑재된 카메라와 통신기능을 통해 구조센터에 현장 중계 및 응급 조치를 할 수 있다.

스카이십 C3 스테이션은 스카이십의 원격관제 및 조종, 통신이 가능토록 하는 이동형 통제 센터다. 9개의 모니터가 내부에 설치돼 있어 통신 및 기체 상태 확인, 촬영 영상 모니터링을 수행할 수 있다.

이날 KT는 아주대학교의료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 원주 소방서 119구조대와 함께 스카이십 플랫폼과 AR 글라스(증강현실 안경)를 적용해 재난상황에서 환자를 원격으로 진료하는 상황을 시연했다.

KT는 5G가 상용화하면 스카이십 플랫폼이 더욱 진화할 것으로 기대했다. 현장에서 촬영한 대용량의 초고화질(UHD) 4K 영상을 신속하게 전송할 수 있어 대처 속도가 빨라진다고 설명했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사장은 “KT는 수년 간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재난 안전 분야의 기술을 선도해왔다”며 “KT의 차별화된 ICT와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안전한 대한민국의 미래를 만드는데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KT스카이십 플랫폼 구성도. (제공: KT)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KT스카이십 플랫폼 구성도. (제공: KT)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5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