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 별세] 심상정 “김 전 총리 훈장추서 신중해야… 공과 엄정평가”
[김종필 별세] 심상정 “김 전 총리 훈장추서 신중해야… 공과 엄정평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정의당 심상정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종필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4

[천지일보=손성환 기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24일 김종필(JP) 전 국무총리에 대한 훈장 추서 논의에 대해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오후 심 의원은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김종필(JP) 전 국무총리 빈소를 찾아 조문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훈장 추서는 신중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훈장은 단순히 공적을 기리는 것을 넘어 후세의 귀감인지로 평가하는 것”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심 의원은 “아직 공과에 대한 논란이 많다. 공과의 평가에 대한 국민적인 공감이 전제 될 때 추서가 논의돼야 한다”면서 “진정한 화해·통합의 시대는 지난 역사의 공과에 대한 엄정한 평가가 전제돼야 하고 훈장 추서는 그 이후의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5.16 군사쿠데타의 주역인 동시에 평화적 정권교체를 만들어낸 일원”이라며 “다층적인 면들을 갖고 계신 분인데 훈장감이냐, 아니냐를 단정하는 것은 섣부른 일”이라고덧붙였다.

심 의원은 “훈장을 추서해 과가 지워지는 것도 아니고, 하지 않았다고 공적이 격하되는 것도 아니다”라며 “정부가 국민을 대신해서 훈장을 주는 것이니 국민들 사이에서 고인에 대한 공과 논란이 아직 계속되고 있는 만큼 정부는 신중하게 판단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심 의원은 “김 전 총리의 명복을 빌며 우리 정치 현실의 일부라고 생각한다”며 “5.16부터 ‘DJP(김대중·김종필)연합’까지 고인에 대한 냉정한 평가가 한줄 헤드라인 이상으로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심 의원은 “오늘 고인의 명복을 빌고 동시에 우리 현대사의 짙은 그늘과도 작별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조문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