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주택 시가총액 4천조원 첫 돌파… 증가율 2007년 이후 최대
지난해 주택 시가총액 4천조원 첫 돌파… 증가율 2007년 이후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마포구 공인중개업소에 매물정보가 붙어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서울 마포구 공인중개업소에 매물정보가 붙어 있는 모습. (출처: 뉴시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지난해 국내 주택 시가총액이 10년 만에 급속히 증가하면서 4천조원을 첫 돌파했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국내 주택 시가총액은 4022조 4695억원을 기록했다. 주택 시가총액이 4천조원을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지난해 시가총액 증가에는 물량보다 가격 상승 영향이 컸던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해 주택 시가총액 증가율은 전년 대비 7.6%로, 2007년(13.6%) 이후 가장 컸다. 주택 시가총액 증가율은 2002∼2007년 연 평균 두 자릿수를 기록하다가 금융위기가 터지자 2008년 6.0%, 2009년 5.8%로 둔화했다.

부동산 경기가 꺾인 2012∼2013년에는 3%대까지 쪼그라들었다. 그러다가 정부가 2014년 8월 경기 부양을 위해 LTV, DTI 등 규제를 완화하고 한국은행 기준금리가 1%대로 떨어지자 상황이 바뀌었다.

저금리로 풍부해진 자금이 부동산 시장에 흘러들며 주택 가격이 상승하고 주택 공급량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주택 시가총액 증가율은 2014년 5.2%로 상승하더니 2015년 5.3%, 2016년 6.5%에 이어 지난해에는 7%대로 올라섰다.

주택 시가총액은 소득보다 빠르게 늘었다. 지난해 국민총처분가능소득은 1년 전보다 5.1% 늘어 주택 시가총액 증가 속도보다 2.5%포인트 낮았다. 격차는 2015년 0.1%포인트, 2016년 1.6%포인트에 이어 계속 벌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