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자성남)-러(네벤쟈)-남(조태열) 유엔주재 대사 기념촬영
북(자성남)-러(네벤쟈)-남(조태열) 유엔주재 대사 기념촬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에 해빙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국제무대인 유엔에서도 남북 간에 훈훈한 관계가 진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관계가 개선되기 전까지만 해도 눈인사도 꺼렸던 유엔주재 남북 대사가 이제는 행사장에서 만나면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남북관계를 비롯한 관심사에 관해 얘기를 나눌 정도로 친근감을 표시하는 사이가 된 것이다. 조태열 대사(오른쪽)와 자성남 北대사(왼쪽)

(뉴욕=연합뉴스)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반도에 해빙 분위기가 무르익으면서 국제무대인 유엔에서도 남북 간에 훈훈한 관계가 진전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북관계가 개선되기 전까지만 해도 눈인사도 꺼렸던 유엔주재 남북 대사가 이제는 행사장에서 만나면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남북관계를 비롯한 관심사에 관해 얘기를 나눌 정도로 친근감을 표시하는 사이가 된 것이다. 조태열 대사(오른쪽)와 자성남 北대사(왼쪽)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