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기업 참여로 ‘에너지빈곤층’ 여름나기 돕는다
시민·기업 참여로 ‘에너지빈곤층’ 여름나기 돕는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의 지원을 받아 설치되는 에어컨.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1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의 지원을 받아 설치되는 에어컨. (제공: 서울시)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21

아낀 에너지비용 취약계층 지원

‘선선(善善)한 서울’ 캠페인 전개

[천지일보=박정렬 기자] 서울시가 시민·민간기업의 기부금으로 마련된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통해 에너지빈곤층 1만 가구와 복지시설에 폭염 대비 선풍기 등의 물품과 전기요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선선(善善)한 서울’은 ‘착한 기부로 에너지빈곤층의 선선한 여름나기를 지원하자’는 의미를 담은 폭염대비 여름철 에너지빈곤층 지원사업이다.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시민이 아낀 에너지 비용으로 에너지빈곤층의 복지를 지원하는 시민 주도의 복지 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소득의 10% 이상을 광열비에 지출하는 에너지빈곤층으로,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등이 해당된다.

서울시는 선풍기와 쿨매트, 기능성 여름의류, 방충망 등 냉방물품 지원과 함께 에너지빈곤층이 거주하고 있는 그룹홈이나 생활시설, 사회복지시설 200개소 이상에 에어컨, 전기요금 등도 지원한다.

인견이불 및 방충망도 복지시설에 지원하여 시설을 이용하는 에너지빈곤층이 폭염을 피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에너지빈곤층 1만 가구의 여름 물품을 지원하는 데 소요되는 4억원은 시민과 기업의 기부금으로 마련된 것이다. 기부 시민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오는 22~23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개최되는 2018 롯데면세점 패밀리 콘서트에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 홍보 및 문자기부 이벤트도 진행된다.

서울시는 8월 1주에서 2주 사이에 온열질환자가 급증하는 것을 고려하여 ‘선선(善善)한 서울’ 캠페인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상훈 서울시 환경정책과장은 “예년보다 여름철 폭염이 길어지고 시기가 빨라져 에너지빈곤층이 여름을 나기가 더 힘들어졌다”며 “우리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이 시원하고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선선(善善)한 서울’ 캠페인에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