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家 이명희 ‘욕설 영상’ 추가 공개… “왜 넥타이 매고 XX이야”
한진家 이명희 ‘욕설 영상’ 추가 공개… “왜 넥타이 매고 XX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YTN)
(출처: YTN)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한진그룹 조양회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69)이 수행기사를 때리고 욕설을 내뱉는 추가 동영상이 공개돼 파문이 일고 있다.

YTN은 20일 이명희 전 이사장이 수행기사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았다는 증언을 확보했다면서 입수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추가 영상에는 이명희 전 이사장이 수행기사에게 “안국동 지압에 나 오늘 지압 몇 시 갈 수 있는지 제대로 이 개XX야 전화해서 제대로 말해” “왜 넥타이 매고 XX이야” “XXXX 또 오늘 사람 한 번 쳐봐 잡아 죽여 버릴 거니까” 등의 욕설을 내뱉는다. 이명희 전 이사장이 수행기사의 개인 휴대전화를 빼앗으려는 순간에는 갑자기 “으악”이라는 짧은 비명 소리가 들리기도 한다.

해당 영상을 제보한 전 수행기사는 욕설은 일상이었고 폭행을 당한 것도 한두 번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전 이사장은 20일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와 관련한 구속영장 심사를 위해 서초동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했다. 이 전 이사장은 불법고용을 지시했는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한 차례 한숨을 내쉰 뒤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6-20 19:23:53
참 말이 아니구만

이승준 2018-06-20 15:09:33
악마 중의 악마!지옥불에 떨어질지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