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불법고용’ 이명희 오늘 영장심사… 이번엔 구속될까
‘외국인 불법고용’ 이명희 오늘 영장심사… 이번엔 구속될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경비원과 수행기사 등에 대한 폭언·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4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정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경비원과 수행기사 등에 대한 폭언·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명희(69) 일우재단 이사장이 4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정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4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한진그룹 총수일가 외국인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의혹을 받는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씨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오늘(20일) 결정된다.

서울중앙지법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이씨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열고 이씨의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

이씨는 10여명을 대한항공 연수생으로 속여 입국시킨 뒤 가사도우미로 고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출입당국은 이씨가 대한항공 조직을 동원해 필리핀 현지에서 가사 도우미를 모집하고 허위 연수생 비자를 발급받게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이씨는 지난 11일 이민특수조사대 소환 조사에서 불법고용 의혹을 일부 인정하면서도 가사도우미를 국내로 입국시키는 과정에 관여한 혐의는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씨는 언론 등을 통해 불거진 운전기사, 경비원, 한진그룹 직원 등에 대한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돼 지난 4일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법원은 이 씨가 피해자 다수와 합의한 점 등을 들어 영장을 기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