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김정은 만나 “정세 바뀌어도 북중관계 변하지 않을 것”
시진핑, 김정은 만나 “정세 바뀌어도 북중관계 변하지 않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19일 중국을 방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와 기념촬영하는 모습이 CCTV를 통해 보도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부부가 19일 중국을 방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부부와 기념촬영하는 모습이 CCTV를 통해 보도되고 있다. (출처: 뉴시스)

김정은 “북미, 정상회담 합의 이행시 비핵화는 새로운 국면”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제3차 북중정상회담을 열고 “국제정세 변화에도 북중 관계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중국 당과 정부는 북중 우호 발전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며 “국제 지역 정세가 어떻게 변하더라도 북중 관계를 발전시키고 공고히 하려는 중국의 확고한 입장과 북한 인민에 대한 우호, 사회주의 북한에 대한 지지에 변함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시 주석은 또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 성과를 잘 실천하고 유관 각국이 협력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함께 추진하길 바란다”며 “중국은 계속해서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북미 양측이 정상회담에서 달성한 공동 인식을 한 걸음씩 착실히 이행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새로운 중대 국면을 열어나갈 수 있다”며 “북한은 중국이 한반도 비핵화 추진, 한반도 평화 및 안정 수호 방면에서 보여준 역할에 감사하고 높이 평가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올해 세 번째이자 북미정상회담 이후 처음으로 이뤄진 이번 북중 두 정상의 만남에는 시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김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 여사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민대회당 실내에서 거행된 환영 의식에는 양국 국가가 연주되고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함께 중국군 3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이날 회동에는 중국 측에는 시 주석 부부를 포함해 왕후닝 정치국 상무위원, 딩쉐샹 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측에서는 김 위원장 부부와 최룡해 국무위원회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리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이 배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6-19 23:44:03
혈맹으로 맺어졌다는 양국인데 그리고 중국의 지원을 받아야 하는 입장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