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나안 성도’ ‘세속 성자’ 어떻게 생각하나요”
“‘가나안 성도’ ‘세속 성자’ 어떻게 생각하나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출처: 게티이미지뱅크) 

청어람 아카데미 경험담 책으로

‘세속성자’ 출간 전 원고 읽기

[천지일보=강수경 기자] 한국교회 교세 급락의 한 요인으로 지목되는 ‘가나안 성도’, 다르게는 ‘세속성자’로도 불린다. 개신교 일부에서는 이들의 신앙을 놓고 고민에 빠졌다.

청어람은 근 5년 동안 ‘주일날 교회에 가지 않는 가나안 성도를 위한 수요예배’를 표방하며 ‘세속성자 수요모임’을 진행해왔다.

제도권 교회에서 봤을 때는 다분히 도발적이고 실험적인 이 모임은 여러 사정으로 교회를 떠난 ‘가나안 성도’를 위한 쉼터 역할을 했었다. 또 가나안 성도 뿐 아니라 이 시대를 사는 모든 ‘세속성자’들과 함께 교회와 기독교 신앙을 향해 근본적인 질문을 던지는 등 ‘새로운 신앙의 길’을 찾고자 노력해왔다.

청어람은 이 과정을 거치며 쌓아온 고민과 질문을 ‘세속성자’라는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청어람은 책 출간에 앞서 ‘가나안 성도’ 문제에 관심을 갖는 개신교인들과 원고를 미리 읽으며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청어람은 “오늘의 교회와 기독교 신앙을 향해 질문을 품은 모든 이들과 함께 우리가 선 자리와 지향을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며 “‘세속성자’ 이야기는 교회 울타리 바깥에서 신앙생활을 하는 ‘가나안 성도’가 던진 질문에 대한 답이라고 볼 수 있겠다”고 평가했다.

이 책에서 ‘가나안 성도’ 논의는 ‘그들은 왜 교회를 떠났는가’ ‘교회를 떠나서 신앙생활이 가능한가’ ‘교회는 대체 무엇인가’ 등 교회론적 질문에 집중돼 있다.

청어람은 “이 질문에 답해 나가다 보면 기독교 신앙 전반을 재검토 해보는 과정을 필히 거치게 된다”며 “익숙한 모범답안이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상황에서는 질문이 많아질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가나안 성도’가 한국교회의 교회 이탈 현상을 묘사하는 데 중점을 둔 개념이라면, 책 ‘세속성자’는 가나안 성도가 촉발한 질문에 공감하는 이들이 결국 찾아 나서게 될 신앙적 지향은 무엇일지 대답하려는 노력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모임은 오는 7월 4일부터 25일까지 매주 수요일 저녁 7시 30분에 서울 신촌 청어람 세미나실에서 진행된다. 모임은 저자인 양희송 대표가 진행한다. 참가비는 5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