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금강산 관광 재개 지시… “호텔 재정비·인원 선발”
北, 금강산 관광 재개 지시… “호텔 재정비·인원 선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3일 귀국했다고 1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13일 귀국했다고 14일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남측에 관광 재개 조건 제시할 듯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북한당국이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 남측과의 실무협상을 대비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 보도했다.

RFA는 이날 보도에서 “최근 금강산 관광 재개와 관련해 금강산지구에 있는 호텔 시설의 재정비와 관리를 위해 필요한 인원들을 선발하라는 중앙당의 내부 지시가 해당 기관에 내려졌다”고 북한 소식통의 말을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이 남측에 관광 재개를 위해 조건을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북한이 남측에 차량 대수를 늘이는 문제, 관광객들의 자유행동 금지, 관광선이 정박하는 동안 발생하는 비용 등 제반 문제들에 관한 제안을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RFA는 “금강산 관광지구를 관리 통제하는 군인·지휘관들을 교대할 새로운 군인을 선발하라는 지시도 내려졌다”면서 “금강산 관광 재개를 전제로 여러 가지 조건을 준비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또한 “관광 재개를 준비하라는 지시가 내려지자 당·정·군의 간부들은 금강산 관광 관련 부대와 조직에 자녀들과 친인척들을 넣기 위해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양강도의 한 소식통은 일반 주민들은 금강산 관광 재개에 관심이 없다고 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개성공업지구처럼 근로자들을 선발해 임금을 주는 것도 아니다”라며 “금강산 관광은 남한 사람들만을 위한 것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