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앙통신 “김영남, 푸틴 면담… 김정은 친서 전달”
北 중앙통신 “김영남, 푸틴 면담… 김정은 친서 전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식 참석차 러시아를 찾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환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2018 러시아월드컵 개막식 참석차 러시아를 찾은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5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환담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출처: 연합뉴스)

지난 14일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참석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지난 14일(현지시간)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식 참가차 방러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16일 중앙통신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김영남 동지는 14일 크렘린궁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만났다”며 “김정은 동지께서 푸틴 대통령에게 보내시는 따뜻한 인사와 친서를 김영남 동지가 정중히 전달했다”고 연합뉴스는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김 상임위원장의 방러를 기뻐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친서에 사의도 표했다. 또 외교관계 설정 70돌을 맞는 북러 간의 역사도 언급했다.

푸틴 대통령은 “조선반도에서 긴장완화 과정이 시작되고 평화의 전망이 열리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하며 높이 평가한다”며 “러시아는 앞으로도 조선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북러 경제협력을 발전시켜나갈 입장을 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에 김영남 위원장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근 방북한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을 만난 사실을 언급하며 “김정은 동지께서 전략적이며 전통적인 조로(북러) 관계를 쌍방의 이익에 부합되고 새 시대의 요구에 맞게 계속 발전시켜나갈 데 대한 귀중한 가르치심을 주셨다”고 설명했다.

통신은 “그(김영남)는 조로 외교관계 설정 70돌이 되는 뜻깊은 올해에 고위급 래왕(왕래)을 활성화하고 여러 분야에서의 교류와 협조를 적극화하여 쌍무관계를 더욱 확대해나갈 데 대해 강조했다”고 밝혔다.

김영남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면담에는 북측에서 신홍철 외무성 부상, 김형준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가, 러시아 측에서는 라브로프 외무장관, 유리 우샤코프 푸틴 대통령 외교담당 보좌관이 각각 배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