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스 “한미훈련중단, 北진정성 확인 차원… 북핵위협은 계속 우려”
해리스 “한미훈련중단, 北진정성 확인 차원… 북핵위협은 계속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 (출처: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 (출처: 연합뉴스)

“북미협상 최대압박 덕분 가능”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 지명자가 14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방침에 지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해리스 지명자는 이날 열린 상원 외교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한반도의) 전반적인 풍경이 달라졌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실제 협상에 진지한지 가늠하는 차원에서 주요 훈련을 일시중단(pause)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한 해리스 지명자는 최종 결정은 국방부 소관이라는 점을 전제로, 주한미군의 일상적인 훈련은 지속할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도 밝혔다.

인도태평양사령관을 지낸 그는 “지난해에는 전쟁이 임박하지는 않았다고 하더라도 그 가능성이 있었고, 한미연합훈련을 계속 진행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했다”면서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되면서 우리는 극적으로 달라진 곳에 놓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모든 이슈가 한 번에 해결되지는 않지만 진지한 협상을 시작하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며 북미정상회담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어 그는 “내 경력에서는 처음으로, 평화가 가능한 곳에 있게 됐다”라고도 언급했다.

하지만 해리스 지명자는 성급한 낙관론은 경계했다. 그는 “미 국무부의 ‘최대 압박(maximum pressure)’ 정책과 유엔의 제재, 많은 국가의 혹독한 제재이행들이 김 위원장을 싱가포르 협상 테이블로 끌어냈다”며 “(비핵화가) 구체적으로 증명될 때까지 이런 제재들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현실을 직시하기만 한다면, 우리는 낙관적일 수 있을 것”이라며 “북한의 핵 위협에 대해서는 계속 우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군 4성 장군 출신인 해리스 지명자는 지난달 18일 주한 미국대사에 공식 지명됐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월 해리스 지명자를 주호주 미국대사로 지명했으나 폼페이오 장관의 요청에 따라 자리를 바꿔 주한대사로 재지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설민희 2018-06-15 10:38:43
이 사람 일본 혼혈인걸루 알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