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매티스, 전화통화… 軍 “연합훈련 문제 의견교환”
송영무-매티스, 전화통화… 軍 “연합훈련 문제 의견교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화통화하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출처: 연합뉴스)
전화통화하는 송영무 국방부 장관. (출처: 연합뉴스)

“송 장관, 文대통령 ‘연합훈련 신중검토’ 언급”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부 장관이 지난 14일 전화통화를 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단하겠다고 언급한 한미연합훈련 문제와 관련해 긴밀히 협의했다고 국방부가 밝혔다.

국방부에 따르면 양국 장관은 이날 오후 7시 30분(한국시간)부터 30분간 전화통화를 하며 오는 8월 예정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연습 등 한미연합훈련 전반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송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실천하고 남북 간, 북미 간 대화가 지속된다면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상호 신뢰구축 정신에 따라 대북 압박에도 유연한 변화가 필요하고 한미연합훈련에 대해서도 신중한 검토를 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언급을 매티스 장관에게 설명한 것을 전해졌다.

국방부는 “양국 장관은 북미정상회담 합의 내용의 충실하고 신속한 이행을 위해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국방 차원의 지원노력을 지속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