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월드컵] 러시아, 사우디에 선제골 뽑아내… 가진스키 ‘1호골’ 영예
[러시아월드컵] 러시아, 사우디에 선제골 뽑아내… 가진스키 ‘1호골’ 영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러시아-사우디 아라비아 경기. 전반전 러시아 유리리 가진스키가 선제골을 넣고 동료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2018.6.15 (출처: 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개막전 러시아-사우디 아라비아 경기. 전반전 러시아 유리리 가진스키가 선제골을 넣고 동료선수들과 환호하고 있다.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현진 기자] 2018 러시아 월드컵 개최국인 러시아가 15일(한국시간) 개막전에서 첫골을 뽑아내며 기분좋은 출발을 했다. 

러시아는 이날 러시아 모스크바 루즈니키 경기장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중동 강호 사우디아라비아에 맞서 전반전에서 선제골을 뽑아냈다. 

러시아 월드컵 1호골의 주인공은 러시아 대표팀 미드필더인 유리 가진스키(29, FC크라스노다르)였다. 그는 양측이 득점 없이 팽팽하게 경기를 끌어가던 전반 12분 첫골을 성공시키며 균형을 깼다. 

그는 코너킥 상황에서 알렉산드르 골로빈(CSKA 모스크바)의 크로스를 상대 골문 오른쪽에서 헤딩으로 받아 그대로 골망에 찔러 넣었다. 

러시아는 피파랭킹 70위로 역대 월드컵에 11회 출전했으며 월드컵 역대 최고 성적은 4위다. 피파랭킹 67위인 사우디아라비아는 총 5회의 월드컵 출전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역대 최고 성적은 16강 진출이다. 러시아는 개최국 자격으로 예선 없이 본선에 올랐으며, 사우디는 예선에서 6승 1무 3패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