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중국 닝보에서 국제전자상거래 종합시범구 홍보
IPA, 중국 닝보에서 국제전자상거래 종합시범구 홍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실크로드 항만국제협력 포럼

인천항 이커머스 클러스터 홍보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항만공사가 13~14일 중국 닝보에서 개최된 ‘제4회 해상실크로드 항만국제협력 포럼’에 참가해 인천항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포럼은 중국 교통운수부, 저장성해양항만발전위원회(저장성 정부), 닝보시 정부 등이 주최했으며 ‘플랫폼의 공동 건설, 협력과 공동발전’이라는 주제로 100여개 정부기관, 항만공사, 선사, 물류기업 등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해상실크로드 전략, 스마트해운항만, 다양한 국제물류 플랫폼 등에 대한 세미나와 참가 기관 및 기업의 전시회 등이 진행됐다.

IPA 홍콩사무소는 이 기간동안 홍보부스를 운영하며 아암물류2단지에 약 10만 5000㎡의 크기로 인천항 전자상거래 클러스터의 특장점을 각국 관계자들에게 설명했다. 인천항 전자상거래 클러스터가 조성중인 지역이 대중국 해상특송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인천국제공항이 30분 거리 내에 위치해 해상 특송과 항공물류를 동시에 취급할 수 있다는 이점을 강조했다.

중국은 13개의 국제전자상거래 종합시범구를 지정해 운영 중이며 저장성의 경우 항저우, 닝보가 국제전자상거래 종합시범구로 선정돼 있다. 특히, 저장성의 경우 전자상거래 중국 대표기업인 알리바바가 소재하는 곳으로 국제전자상거래 발전에 혁신적인 기술과 인프라 시설이 잘 갖춰져 있다.

현재 인천과 닝보는 9개의 컨테이너 서비스가 운영 중이며, 양 항만간 컨테이너 물동량의 지난해 실적은 약 16만TEU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