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군사회담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구키로
남북 군사회담서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 복구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주=연합뉴스) 남북장성급회담 수석대표를 맡은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왼쪽)이 1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안익산 북측 수석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파주=연합뉴스) 남북장성급회담 수석대표를 맡은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왼쪽)이 14일 오전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에서 안익산 북측 수석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시범 비무장 방안도 논의

[천지일보=이민환 기자] 남북 군 당국이 14일 동·서해지구의 군 통신선을 완전히 복구하기로 합의했다. 

이날 남북은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장성급 군사회담에서 이 같은 내용에 합의하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시범적으로 비무장화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2004년 6월 남북장성급회담에서 합의된 서해 해상충돌 방지 관련 사항도 철저히 이행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10년 6개월 만에 열린 제8차 남북장성급군사회담엔 남측 대표단으로 수석대표인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육군 소장)을 포함해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육군 대령), 안상민 합동참모본부 해상작전과장(해군 대령), 황정주 통일부 회담 1과장, 박승기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 등 5명이 참석했다. 북측 대표단은 수석대표인 안익산 육군 중장(우리의 소장) 등 5명으로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수민이 2018-06-14 22:09:27
북한의 개방으로 발전하는 북한이 되길 바람

하영걸 2018-06-14 21:47:50
쭉쭉쭉 가즈아~~~ 민통선도 개통하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