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비드 치퍼필드 “아모레퍼시픽그룹 신사옥, 몹시 만족”
데이비드 치퍼필드 “아모레퍼시픽그룹 신사옥, 몹시 만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건축가이자 아모레퍼시픽그룹 신사옥을 설계한 데이비드 치퍼필드(David Chipperfield)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 본사에서 방한 기념 기자간담회를 마친 후 5층 ‘루프가든’에서 환하게 웃어 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이승연 기자] 유명 건축가이자 아모레퍼시픽그룹 신사옥을 설계한 데이비드 치퍼필드(David Chipperfield, 왼쪽)가 14일 오후 서울 용산구 아모레퍼시픽그룹 본사에서 방한 기념 기자간담회를 마친 후 5층 ‘루프가든’에서 환하게 웃어 보이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날 치퍼필드는 신사옥의 완성도에 대해 “몹시 만족스럽다”고 평가하며 “이번 작업은 건물이 어떤 역할을 해야 하는지 고민하게 해주는 의미 있고 특별한 경험이었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