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노조 “조양호 회장 퇴진하라”… 임단투 결의
대한항공 노조 “조양호 회장 퇴진하라”… 임단투 결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대한항공 노조가 14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조양호 회장과 경영진 퇴진 집회 및 임단투 출정식’을 연 가운데 조합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대한항공 노조가 14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조양호 회장과 경영진 퇴진 집회 및 임단투 출정식’을 연 가운데 조합원들이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본사 앞에서 ‘임단투 출정식’

“부도덕한 오너 일가 퇴진하라”

열악한 근무조건 개선 요구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홍수영 인턴기자] 대한항공 노조가 조양호 대한항공 회장의 퇴진을 촉구하며 임금단체협상투쟁(임단투)을 결의했다.

노조는 14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조양호 회장과 경영진 퇴진 집회 및 2018 임단투 출정식’을 열고 “부도덕한 오너 일가는 당장 물러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지난 4월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파문은 개인의 문제를 넘어 대한항공 전체를 흔드는 꺼질 줄 모르는 불처럼 확산하고 있다”며 “땅에 떨어진 조합원의 자존감을 되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 회장과 경영진의 퇴진을 요구한다”며 “우리는 끝까지 투쟁하며 단결된 교섭력을 보여주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대한항공 노조가 14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조양호 회장과 경영진 퇴진 집회 및 임단투 출정식’을 연 가운데 한 조합원이 조양호 회장의 퇴진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대한항공 노조가 14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조양호 회장과 경영진 퇴진 집회 및 임단투 출정식’을 연 가운데 한 조합원이 조양호 회장의 퇴진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임단투 출정식에서 노조는 임금단체협상과 노사협의 의지를 다졌다.

이들은 “객실·운송·정비 등 회사의 모든 부문에서 부족한 인력 충원과 열악한 근무조건 개선을 위해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노조는 사측에 ▲상여금 100%를 비롯한 기본급 8% 인상 ▲근로일 종료 후 다음 근로일 개시 전까지 연속 11시간의 휴식시간 보장 ▲조합원의 인권보호와 직장 내 괴롭힘 금지 및 방지 대책 등을 요구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조현민 전(前)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 파문이 총수 일가의 ‘갑질과 불법행위 의혹’으로 확장하면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대한항공 노조가 14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조양호 회장과 경영진 퇴진 집회 및 임단투 출정식’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홍수영 인턴기자] 대한항공 노조가 14일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본사 앞에서 ‘조양호 회장과 경영진 퇴진 집회 및 임단투 출정식’을 열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