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터뷰 논란, 직접 해명 “내가 지나쳤다… 수양해야지요”
이재명 인터뷰 논란, 직접 해명 “내가 지나쳤다… 수양해야지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페이스북 라이브)
(출처: 페이스북 라이브)

[천지일보=박혜옥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인터뷰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4일 오후 이재명 당선인은 아내인 김혜경씨와 함께 페이스북 라이브를 진행했다.

이재명 당선인은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시간이 지나고 보니 내가 지나쳤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며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호되게 당한데다가, 언론사와 ‘미래 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고 사전에 약속했었다. 예외 없이 다 과거 얘기를 하고 근거 없는 얘기, 그런 이야기를 해서 제가 좀 언짢았다”고 밝혔다.

이재명은 “그거 (질문)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 놓고 또 그러고, 심지어 제가 하지도 않은 말을 했다고 하고”라며 억울함을 토로하면서 “하지만 내 부족함이다. 죄송하다. 이건 내가 수양해야지요”라며 인터뷰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한편 이재명 당선인은 경기도지사 당선 확정 직후 13일 오후 MBC와 가진 인터뷰에서 곤란한 질문을 회피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 과정에서 “잘 안 들린다”며 인이어 이어폰을 빼는 모습이나 “인터뷰하다 딴 얘기하면 끊어버리겠다”고 발언하는 모습 등으로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JTBC에서는 “책임질 일은 책임지겠다”는 발언을 두고 앵커와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