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현직 교육감 12명 당선… 진보 14곳 승리
[6.13선거] 현직 교육감 12명 당선… 진보 14곳 승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인천=백민섭 기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이 13일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인천 남구 자신의 선거캠프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꽃다발을 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 인천=백민섭 기자] 도성훈 인천시교육감 당선인이 13일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인천 남구 자신의 선거캠프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서 꽃다발을 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6.13 지방선거에 출마한 현직 교육감 12명이 모두 승리를 거머쥐면서 ‘현직 프리미엄’을 보여줬다는 분석이 나왔다. 또한 이번 선거에선 14곳의 당선인이 진보성향으로 진보교육감들의 승리가 두드러졌다.

지난 13일 17개 선거구에서 펼쳐진 교육감선거 결과는 현직 교육감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이번 선거에는 이청연 전(前) 인천시교육감과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을 제외한 현직 교육감 전원이 출마했다.

교육감 후보는 정당 공천을 받지 않기 때문에 투표용지에 특정 정당이 표시되지 않는다. 이에 일각에선 교육감 선거를 후보자 정보가 부족한 상태에서 치르는 ‘깜깜이 선거’로 부르기도 한다. 하지만 오히려 이러한 상황이 인지도 면에서 현직 후보를 유리하게 만들었다는 분석도 나왔다. 실제로 이번 선거에 출마한 현직 교육감 12명 전원이 당선됐다.

진보성향 교육감들의 승리도 두드러졌다. 17곳 가운데 서울(조희연)·경기(이재정)·인천(도성훈) 등 수도권을 포함한 14개 지역은 모두 진보 후보들이 당선됐다. 충청권에서도 충북(김병우), 충남(김지철), 세종(최교진) 등 진보성향의 현직 교육감이 재선에 성공했다.

보수성향의 후보는 대구(강은희)와 경북(임종식)까지 총 2곳에 불과했다. 중도성향의 후보 당선은 대전(설동호)이 유일했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일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올해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제공: 서울시교육청)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1.3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천지일보(뉴스천지)

남북정상회담에 북미정상회담까지 ‘한반도 평화 무드’가 조성되면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70%를 넘나드는 상황이 진보 교육감들에게 유리하게 작용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재선·3선의 경험을 갖춘 진보교육감들의 대거 등장으로 문재인정부가 추진하는 교육정책은 한층 동력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외국어고·자율형사립고 폐지, 혁신학교, 무상급식 등 기존 전개하거나 선거 공약한 교육개혁정책도 안정적으로 운영될 것으로 관측된다.

교육감 당선인들의 특징을 살펴보면 17명의 평균나이는 62.2세, 평균 재산신고액은 7억 36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최고령은 재선에 성공한 이재정(74) 경기도교육감이고, 최연소는 강은희(53) 대구교육감 당선인이었다.

재산을 보면 신고액이 제일 많은 당선인은 강은희 당선인으로 19억 8400여만원의 재산이 있다고 밝혔다. 반면 신고액이 가장 적은 당선인은 재선된 박종훈 경남교육감으로 재산이 656만원이었다. 도성훈 인천교육감 당선인은 최근 5년 새 세금을 체납한 적이 있다고 신고했다.

한편 6.13 지방선거 교육감 당선자는 서울 조희연, 부산 김석준, 대구 강은희, 광주 장휘국, 인천 도성훈, 대전 성동호, 울산 노옥희, 세종 최교진, 경기 이재정, 강원 민병희, 충북 김병우, 충남 김지철, 전북 김승환, 전남 장석웅, 경북 임종식, 경남 박종훈, 제주 이석문이다.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5.3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천지일보(뉴스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