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재단, 초·중·고교 교사 120명 대상 해외경제시찰 실시
두산연강재단, 초·중·고교 교사 120명 대상 해외경제시찰 실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두산연강재단은 초, 중, 고교 교사 120명을 대상으로 교사해외경제시찰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전국 시도교육청의 추천을 받아 선발된 교사들은 3개 조로 나뉘어 야스카와 전기 공장, 도요타 자동차 공장, 도요타 산업기술기념관 및 브라더 미싱 뮤지엄 등 일본 산업 현장과 관련 시설을 둘러보게 된다. 해외경제시찰은 지난 12일 시작됐으며 내달 3일까지 이어진다.

박용현 이사장은 “경제 대국인 일본의 경제 현장을 둘러본 선생님들의 경험이 장차 우리나라를 이끌어갈 인재 양성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용현 이사장은 지난 2005년 재단 이사장 취임 이후 매년 교사해외경제시찰에 동행하고 있다.

교사해외경제시찰은 두산연강재단이 1989년부터 실시해 온 사업으로 올해까지 총 2587명의 교사가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