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김태호 후보 인사말… “민심이 무섭다”
[6.13선거] 김태호 후보 인사말… “민심이 무섭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14일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제공: 김태호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가 14일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제공: 김태호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잘 나갈 때 보지 못한 것 봤어요"

"듣지 못했던 것을 들었습니다"

[천지일보 경남=이선미 기자] “이번 선거를 통해서 배우고 민심이 너무 무섭다는 것을 다시 한번 깨닫게 됐습니다.”

자유한국당 김태호 후보는 14일 인사말을 통해 “민심의 방향은 우리 편이 아니었던 것 같다. 다 저의 부족함 때문에 이렇게 된 것 같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잘 나갈 때 보지 못했던 것을 보았고, 듣지 못했던 것을 들었다”며 “그것이 가장 큰 배움”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부족한 제가 도민들로부터 너무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고맙습니다.’ 더 배워서 도민들에게 받은 사랑의 빚을 꼭 갚겠다”고 다짐하면서 “부족해서 걱정만 끼치고 너무 많은 고생을 시킨 것” 같다는 인사말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