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 “인천의 꽃길 열어가겠다”
[6.13선거]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 “인천의 꽃길 열어가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6.13 지방선거 인천시장 당선이 확실시 되는 1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인천 남구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6.13 지방선거 인천시장 당선이 확실시 되는 13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가 인천 남구 자신의 선거사무실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칭찬 앞에 겸손하고, 쓴소리에 겸허히 귀 열어 시민과 함께 인천의 꽃길을 열어가겠습니다.”

13일 치러진 6.13 지방선거에서 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은 “저 혼자만의 승리가 아닌, 300만 인천시민 모두의 승리입니다. 새로운 인천특별시대를 열라는 엄중한 명령으로 여기고 차분히 준비겠습니다”라며 밝힌 후 인터뷰에 응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인천시장 후보가 득표율 57.5%로 14일 ‘민선7기인천시장’에 최종 당선됐다.

▶시장 당선 소감에 대해.

지지해 준 시민께 감사드린다. 또 어깨가 무겁다. 선거운동 기간 골목골목에서 만난 시민의 바람이나 애로사항 등을 잘 처리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니 더욱 그러하다. 시민과 소통하면서 하나하나 해결해 가도록 노력하겠다.

▶선거기간 강조한 ‘특별한 인천시대 열겠다’는 청사진은.

남북평화의 바람 속에 인천은 번영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우리 인천이 앞으로 남북관계가 좋아지고 하면 경제·사회·문화적으로 대한민국에서, 나아가 동아시아 중심에 설 수 있는 좋은 위치에 있다. 시민의 뜻을 수용하면서 노력하면 얼마든지 달성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시민이 주인이란 인식을, 시민을 항상 중심에 두고 실질적인 발전을 이뤄가겠다.

▶이번 선거에서 박 당선인을 지지하지 않은 시민은 어떻게 포용하고 갈 것인지.

민주주의는 생각이 다름에서 오는 다양성을 포용하는 것 이라고 생각한다. 지지하는 분이나 반대편에 있는 분들도 같은 시민이다. 그분들의 뜻도 잘 받들어서 통합하고 화합하는 인천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취임 초기 주력할 부분은.

시민의 삶과 직결되는 지수를 가지고 진짜 시민이 행복할 수 있도록 하겠다. 시장이 자신의 입으로 ‘잘한다. 잘했다’ 하지 않고 시민들이 일 잘한다고 평가할 때까지 묵묵히 시민 뜻을 따를 것이다.

끝으로 박남춘 인천시장 당선인은 “칭찬 앞에서 겸손하고, 쓴소리 앞에 겸허히 귀를 열어, 시민과 함께 인천의 꽃길을 열어 가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