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김삼호 광산구청장 당선인 “민선 7기, 지방자치 전환·쇄신의 시기다”
[6.13선거] 김삼호 광산구청장 당선인 “민선 7기, 지방자치 전환·쇄신의 시기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삼호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청장 당선자가 13일 오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 결과를 지켜보는 가운데 당선이 유력해지자 얼굴에 함박 웃음을 지으며, 박수를 치며 기뻐하고 있다. (제공: 김삼호 광산구청장 당선자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김삼호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청장 당선자가 13일 오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 결과를 지켜보는 가운데 당선이 유력해지자 얼굴에 함박 웃음을 지으며, 박수를 치며 기뻐하고 있다. (제공: 김삼호 광산구청장 당선자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매력·활력·품격 있는 광산 건설” 강조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기자] 김삼호 더불어민주당 광산구청장 당선자가 13일 선거 결과에 대해 “촛불정국으로 들어선 민주정부 3기에 힘을 실어주자는 민의가 여실히 반영된 선거였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김 당선자는 ‘나라다운 나라’ ‘원칙이 지켜지고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만드는데 민주당 당선자들이 힘을 합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광산구는 군공항 이전, 어등산 관광단지 개발, 송정복합환승센터, 평동 포사격장 이전 등의 숙제를 안고 있다”면서 “이는 광주의 현안이기도 하다. 민주당 광주시장과 시·구의원이 지혜를 나나누면 해결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이어 “민선 7기는 지방자치의 전환과 쇄신의 시기다. 본격적인 지방분권시대, 4차 산업혁명시대, 남북교류시대를 대비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주민참여와 민관협력을 활성화 하고, 지방의회와 상호 협력해 생활밀착형 행정을 이행하겠다. 민주당 광주시장과 시·구의원들이 힘을 합쳐 광산구 현안을 해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한 사람이 바뀌었을 뿐인데, 남북정상이 만나고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이뤄졌다. 송정역에서 기차타고 유럽으로 여행가는 것이 현실화될 수 있다”고 광산구의 미래를 낙관했다.

김 당선자는 “리더 한 사람의 역량과 역할이 얼마나 중요한 지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다. 대통령의 국정철학과 과제를 지방정부에서 구체적으로 실현하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다짐했다.

이와 함께 “중앙과 지방에서 쌓았던 경험과 인맥을 바탕으로 매력 가득하고, 활력 넘치고, 품격 높은 ‘광주 경제 1번지’ 광산을 만들겠다. 광산구에 사는 것에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아이와 여성, 어르신이 모두 행복한 광산구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