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선거] 임택 동구청장 당선인 “동구, 광주의 중심으로 만들겠다”
[6.13 선거] 임택 동구청장 당선인 “동구, 광주의 중심으로 만들겠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택 동구청장 당선인. (제공: 임택 동구청장 당선인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임택 동구청장 당선인. (제공: 임택 동구청장 당선인 캠프)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4

[천지일보 광주=이미애] 6.13지방선거 후보자들의 당선소식이 이어지면서 임택 광주 동구청장 후보가 동구청장으로 당선된 가운데 13일 오후 후보 캠프에서 “동구 변화를 바라는 주민들의 열망이 얼마나 뜨거운 지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말했다.

임 당선자는 “유권자들이 집권여당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저를 선택한 것은 그러한 응축된 열망의 표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동구를 새롭게 변화시켜 다시 일으켜 세울 기회를 주신 동구민 의 선택해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임택 동구청장 당선인에 따르면, 동구청장 출마의 뜻을 품고 숨 가쁘게 달려온 지난 100여일 많은 현장을 찾아가 다양한 주민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들었다.

서로의 고민과 걱정은 달랐지만 현장의 소리를 듣고 제가 얻은 결론은 ‘동구는 변화가 필요하다’라는 것이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대한민국은 사회 곳곳에 쌓여있는 적폐를 청산하고 쇄신의 길로 나아가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뿐만 아니라 4. 27 남북정상회담과 ‘판문점 선언’ 그리고 6.12 북미정상회담과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 합의’ 등 얼어있던 남북관계에 평화의 희망이 싹트고 있다.

대한민국의 모든 변화는 국민이 촛불혁명을 통해 적극적으로 주권을 행사한 것에서부터 시작됐다.

그는 특히 “이번 지방선거에서 동구청장에 저 임택을 전폭적으로 지지해주신 유권자들의 결단도 이와 다르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임 당선인은 또 “쇠퇴한 동구를 혁신해 청년이 돌아오고 주민들의 행복지수가 높은 도시로 만들라는 유권자들의 명령이 있었기에 오늘 당선의 기쁨을 공유할 수 있게 됐다”고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그러면서 “지난 20여 년간 동구에서 기초부터 닦아온 풀뿌리 정치인, 주민들과 소통과 공감을 해온 정치인, 개혁적 마인드의 자치행정 전문가 임택이 동구의 변화를 이끌겠다”고 포부를 내비쳤다.

문재인 정부, 광주시, 민주당과의 긴밀한 협력으로 동구를 비약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면서, 소외됐던 동구를 광주의 중심으로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임택 동구청장 당선인은 “앞으로 변화된 동구로 답하겠다”고 강조하는 한편, 초심을 잃지 않고 열심히 뛰겠다“고 동구 발전에 열정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