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中 AI·자율주행 기업과 기술 협력 나서
현대차, 中 AI·자율주행 기업과 기술 협력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제공: 현대자동차) ⓒ천지일보(뉴스천지)DB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천지일보(뉴스천지)DB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딥글린트’과 협업

자율주행 프로젝트 ‘아폴로 프로젝트’ 참여

정의선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 힘쓸 것”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 관련 중국의 기업들과의 협업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협업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자동차 기술 분야에서의 우위 선점을 하겠다는 전략인 것이다.

현대차는 13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신국제엑스포센터에서 개막한 아시아 최대 규모의 전자제품박람회 ‘CES 아시아 2018’에 참가해 중국 인공지능 분야 스타트업 ‘딥글린트’와의 기술 협력 파트너십을 발표했다. 또한 중국 최대 인터넷 서비스 업체 ‘바이두’의 자율주행 프로젝트인 ‘아폴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이날 기조연설을 통해 “중국은 열정적 기업과 기술혁신에 개방적인 고객들에 힘입어 미국 실리콘 밸리와 함께 모빌리티(Moblity)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며 “현대차는 혁신적인 미래 모빌리티 기술 개발을 위해 역량을 집중해 고객의 기대를 뛰어넘는 만족도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부회장은 “친환경차를 통해 깨끗한 환경에 기여하며 운전의 즐거움과 함께 사고 없는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AI를 활용한 미래 모빌리티 기술을 개발하는 데 힘쓰겠다”며 ‘인간·고객·환경·사회’ 지향적 기술 개발을 선언했다.

현대차와 기술 협력 관계를 구축한 딥글린트는 2013년 설립된 중국 스타트업으로 인공지능을 적용한 초고화질 카메라 영상인식 기술을 보유한 비전기술 전문기업이다. 이에 현대차는 AI 영상인식 기술을 통해 중국시장 등에서 신기술 개발, 제품의 품질 개선,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브랜드 공간 조성 등 다양한 자동차 산업 분야의 혁신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이두는 기술 협력 체제 구축과 2015년부터 중국시장에서 차량IT 분야 협력관계를 이어왔다. 이진우 현대차 자율주행센터 상무는 “현대차는 고객에게 단순한 교통수단을 넘어 시간과 공간의 자유를 제공하는 자율주행차량과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다양한 차종에 자율주행 기술을 상용화하는 데 있어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위해 바이두와의 협력을 강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이 외에도 ‘미래수소사회’라는 주제로 수소전기차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부스를 마련했다. 또한 차세대 수소전기차 기반의 ‘넥쏘 자율주행차’ ‘수소전기차 절개차’를 전시하고 수소에너지로 움직이는 미래의 가정생활을 체험하는 ‘수소전기하우스’를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