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최대 격전지 서울, 출구조사 결과에 희비
[6.13선거] 최대 격전지 서울, 출구조사 결과에 희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6.13 전국 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율곡로 안국빌딩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캠프 관계자들이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6.13 전국 동시 지방선거가 실시된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율곡로 안국빌딩에 마련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캠프에서 캠프 관계자들이 출구조사 결과를 시청하며 박수를 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3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13일 오후 6시 지방선거 투표 종료와 동시에 발표된 KBS와 MBC, SBS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최대 격전지로 꼽혔던 서울시장 후보의 캠프는 엇갈린 분위기다.

이번 출구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55.9%)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21.2%)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18.8%)를 압도적으로 따돌렸다.

서울 종로구 안국빌딩에 마련된 박원순 후보 캠프에선 박수와 함께 환호성이 잇따라 터져 나왔다.

캠프 인사와 지지자들은 “수고했다” “고생 많으셨다” 등의 말을 나누며 승리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앞서 출구조사 발표 시각이 다가오자 박 후보의 캠프에는 취재진과 지지자 등이 몰리면서 앉을 자리가 보이지 않았고 당선을 기대하는 기류가 감지됐다.

박 후보는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는 시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 마련된 안철수 후보 캠프에선 박 후보에게 크게 뒤지는 출구조가 결과가 나오자 참담한 분위기가 역력했다.

앞서 안 후보는 서울 노원구 상계동의 투표소를 찾아 한 표를 행사하고 유권자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했다.

안 후보는 투표 이후 “제가 어떻게 서울을 바꾸겠다는 말씀을 선거 기간 내에 서울 시민을 뵙고 설명 드렸다. 최선을 다했으니 결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문수 후보는 자택에서 개표방송을 시청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 측은 “김 후보께서 오후 6시 개표방송은 댁에서 시청하겠다고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