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선거] 여야 최후의 호소… 민주 “文정부 성공 위해” vs 한국 “자유 대한민국 지키자”
[6.13선거] 여야 최후의 호소… 민주 “文정부 성공 위해” vs 한국 “자유 대한민국 지키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6.13지방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운데)가 대구를 방문해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유세차량에서 지지호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2
[천지일보 대구=송해인 기자] 6.13지방선거운동 마지막날인 12일 오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운데)가 대구를 방문해 신세계백화점 앞에서 열린 유세차량에서 지지호소를 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2

추미애 “민생과 평화를 향한 선택”
홍준표 “경제파탄 넘어 안보파탄 눈앞”

[천지일보=이지예 기자] 6.13지방선거 당일인 13일 여야는 유권자들의 투표 참여를 독려하면서 자당 후보를 지지해달라는 마지막 호소에 주력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목이 쉬도록 민주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이제 위대한 대한민국 국민의 선택만 남았다”면서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 꼭 투표해 달라”며 투표권 행사를 호소했다.

전날 유세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서는 “국민 여러분이 촛불을 들 때 그 마음이 변치 않았다고 확인하는 순간순간, 많이 공감했다”며 “민생과 평화를 향해 열심히 다닐 수 있도록 선택해 주시고 응원해 달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오늘의 선택이 국민 여러분의 삶과 우리 아이들의 미래를 바꿀 수 있다. 투표로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다는 것을 국민 여러분 스스로 증명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백 대변인은 “특히, 역대 지방선거 투표율은 제1회를 제외하고는 60%를 넘지 못했다”며 “이번 사전투표에서 보여주셨던 높은 열기가 이 벽을 넘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을 하루 앞둔 12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김문수 서울시자 후보의 유세현장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을 하루 앞둔 12일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김문수 서울시자 후보의 유세현장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천지일보(뉴스천지) 2018.6.12

반면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의 독주 견제와 경제 파탄 실책을 투표로 심판해야 한다며 자당에 한 표를 호소했다.

홍준표 대표는 전날 북미정상회담 합의문에 대해서도 “아무것도 없는 대실패 회담”이라고 평가절하하고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가 합의문에 빠져있는 것 등을 맹비난하면서 “경제 파탄을 넘어 안보파탄도 이제 눈앞에 와 있다”고 경고했다.

홍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이같이 말하고 “대한민국의 현실이 이렇게 암담하고 절박하다”며 “꼭 투표해 자유 대한민국을 지키자”고 호소했다.

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도 “문재인 정권의 독주를 견제하고, 경제를 살리고, 나라를 살리기 위해선 국민 여러분들의 소중한 한 표가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 눈 팔지 않고 따뜻하게 국민의 삶을 살피며 민생과 경제에 일로매진 할 것”이라면서 “대한민국을 위해 진짜 민심을 소중한 한 표로 보여주실 것을 간절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